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
“임진왜란 당시 황박 장군의 숭고한 호국정신 계승하자”19일 완주군 운주면 산북리 이치전적지 현지에서 기념비 제막식 개최

임진왜란(1592년) 당시 풍전등화의 나라를 지킨 ‘의병장 황박 장군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는 기념비 제막식’이 19일 오전 완주군 운주군 산북리 대둔산휴게소 옆 이치전적지에서 엄숙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기념비를 가린 천이 내려오고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쓴 비문이 드러나자 박수가 쏟아졌다. 

‘그해 여름 그가 쏟은 의혈과 충혼/ 이곳에 잠들어 불멸의 호국정신으로/ 겨레의 앞날을 영원히 밝히리라.’  

완주군과 (사)웅치·이치전투기념사업회가 개최한 이날 행사에는 정 전 총리를 포함한 유희태 완주군수, 서남용 군의회 의장 등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해 행사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정 전 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임진왜란 당시 웅치전투와 이치전투는 호남을 지켜낸 중요한 육상전투로 황박 장군은 두 전투에 참전해 혁혁한 공을 세운 인물”이라며 “황박 장군의 저지로 왜군은 전라도에 한 발짝도 들여놓지 못했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번 제막식을 계기로 전국에 황박 장군의 기개와 정신을 바로 세울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유 군수는 기념사에서 “독립운동의 후손으로서 황박 장군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는 기념비 제막식이 무척 감격스럽다”며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황박 장군과 수백 명의 의병들이 계셨기에 우리나라가 지금 번영을 누리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군수는 “나라의 존망을 걱정하며 구국을 위해 희생하신 황박 장군의 호국정신을 군 차원에서 적극 계승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남용 군의회 의장도 “황박 장군의 이치전투 승리가 없었다면 임진왜란의 불리한 전세(戰勢)를 뒤집기 힘들었다”며 “웅치 전적지의 국가 사적지 지정을 통해 교육의 터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병주 (사)웅치·이치전투기념사업회 상임대표는 “이 기념비는 이치전투에서 순절한 황박 장군을 추모하고 기리기 위한 상징적 조형물”이라며 “황박 장군을 위시한 선열들의 숭고한 호국정신을 이어받아 앞으로 웅치전투와 이치전투가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진왜란 웅치·이치전투는 당시 호남을 지켜낸 중요한 육상전투로, 최근 영화 ‘한산 : 용의 출현’에서 호국정신으로 의(義)를 위해 싸운 황박 장군을 비중 있게 다뤄 많은 사람에게 주목받는 계기가 되어 이번 제막식을 더욱 뜻깊게 했다.

의병장 황박 장군의 기념비는 지난해 12월 완주군의 보조를 받아 (사)웅치·이치전투기념사업회가 건립했으며, 비석의 문구는 현재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작성했다.

한편 완주군은 지역 내 임진왜란 호국전적지의 역사적 가치를 살리기 위해 웅치전적지를 국가사적 지정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웅치전투가 있었던 음력 7월 8일에 매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주군#임진왜란#의병장 황박 장군#이치전적지#대둔산#정세균 전 국무총리#웅치전투#이치전투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