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충북도내 12개 주민사업체, 문체부 관광두레사업 공모 선정- 지역관광 활성화 위해 두 손 걷어붙인다

충북도는 한국관광공사 주관 ‘2022년 관광두레사업 신규 주민사업체’ 공모에서 12개 주민사업체가 최종 선정되어 본격적인 관광두레 사업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문체부 관광두레 공모 선정(음성) (사진=충북도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관광두레 사업은 지역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지역자원을 관광으로 연계하고 주민공동체 중심의 관광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공모에 신청한 기초지자체 261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서류평가․온라인 아카데미․발표평가 등 심사를 거쳐 최종 156개의 주민사업체를 선정하였고, 그 중 충북도 12개 주민사업체가 포함되었다.

문체부 관광두레 공모 선정(충주) (사진=충북도 제공)

이번 공모 선정으로 기존 운영중인 13개 사업체(청주5, 괴산3, 음성5)와 신규 사업체 12개소(청주2, 충주8, 음성2)가 더해져 총 25개의 주민사업체를 운영하게 된 충북도는 관광두레를 통해 지역관광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방침이다.

현재 괴산은 산막이옛길, 사과 과수원과 관련한 체험사업을 중심으로 주민사업체를 운영하고 있고, 음성은 KTX 감곡장호원 역사를 활용한 중부내륙철도 관련 관광상품‘흥미진진 음성 토요테마 여행’을 운영하여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청주는 리사이클 제품을 활용한 기념품 제작, 프리마켓 주민사업체가 활성화되어 있고, 올해 신규로 선정된 충주는 관아골을 중심으로 다양한 체험 중심 사업체를 육성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주민사업체에는 한국관광공사로부터 각각 최장 5년간 최대 1억 1000만 원 한도 내에서 교육, 견학, 컨설팅, 파일럿 사업 등 맞춤형 지원을 받게 된다.

충북도는 앞으로 다양한 행사 및 축제에 관광두레 주민사업체를 적극 활용하는 한편, 지역별 성공 노하우를 전할 수 있는 성과 공유 간담회 등을 마련할 계획인 가운데,

박순영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새로운 지역을 가서 그곳을 체험하고, 그 지역의 숨겨진 풍경을 보고 이야기를 듣는 관광이 각광을 받고 있다”며 “충북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관광두레 사업 활성화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도#한국관광공사#2022년 관광두레사업 신규 주민사업체#청주#괴산#음성#충주#산막이옛길#음성 토요테마 여행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