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대덕문화관광재단, 대전을 담은 최초의 영화 전시회 개최- 배기원 감독의 작품과 포스터 전시

대덕문화관광재단(이사장 최충규)은 대전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지역감독의 영화와 포스터를 전시하는 ‘지역감독 특별전 – 배기원 감독의 럭키대전픽쳐쇼’를 오는 29일부터 12월 31일까지 작은미술관 신탄진에서 개최한다. 

개막식은 29일 오후 3시에 진행된다.  

지역감독 특별전 - 배기원 감독의 럭키대전픽쳐쇼 포스터 (사진=대덕구 제공)

제2회 대청호가 그린 영화제의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대전의 이야기를 소재로 영화를 제작해온 지역감독을 응원하고 대전의 영화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전시는 지역 스토리의 세계화를 슬로건으로 대전에서 활동해온 대흥영화사의 배기원 감독이 지난 10년간 만들어온 영화의 하이라이트 영상과 포스터가 전시된다. 또한 토요일에는 신청자를 받아 미술관에서 영화를 감상하는 시간도 갖는다.

대전의 이야기를 고집스럽게 스크린에 담아온 배기원 감독은 대전의 영화산업을 지켜온 파수꾼이다. 배 감독은 조선 후기의 여성시인 김호연재의 삶을 다룬 영화 ‘화전놀이’와 대덕구 오정동 한남대학교 육교 밑, 한남로 88번길의 이야기를 담은 ‘88번길의 기적’을 제작하며 대전을 담은 영화를 만들었다.  

또한 4·19혁명의 단초가 된 3.8 민주의거를 그린 최초의 영화 ‘대전, 1960’ 등 대전의 역사와 인물, 장소를 배경으로 영화를 제작해왔다. ‘대전, 1960’은 미국과 스페인의 영화제에 공식 경쟁작으로 초청돼 상영을 앞두고 있다.

배 감독은 이번 제2회 대청호가 그린 영화제에도 참여했는데 대덕구민 10명이 배우로 참여한 시민영화 ‘웨딩드레스’를 제작해 오늘 10월 2일 상영한다.

한편 제2회 대청호가 그린 영화제는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환경과 공존, 여행 등의 주제로 대청공원 중앙잔디광장과 대청문화전시관에서 총 25편의 다채로운 영화가 상영된다. 

최충규 대덕문화관광재단 이사장은 “대덕구의 역사인물인 김호연재를 비롯해 대덕과 대전을 배경으로 영화를 제작해온 배기원 감독의 작품세계를 만나볼 수 있는 이번 전시가 대청호 그린 영화제와 함께 대덕의 가치를 높이는 귀중한 문화행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대덕문화관광재단#최충규#지역감독 특별전#배기원 감독의 럭키대전픽쳐쇼#대청호가 그린 영화제#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