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설악산에 '첫 눈'...12일까지 기온 '뚝'화천 광덕산도 '눈' 관측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강원도 설악산과 광덕산에 올해 첫 눈이 내렸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강동익)눈 10일 설악산 대청봉 등 고지대 일원에서 첫 눈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이날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최저기온은 -2.4℃, 체감온도 -24도℃까지 내려갔다.

올해 첫눈은 지난해 10월19일보다 9일, 2020년 11월 3일보다 24일 빨리 내린 것으로 기록됐다. 

이에 앞서 기상청은 이날 새벽 화천 광덕산에 눈이 내리는 모습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북서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가 기온을 떨어뜨려 첫눈 오는 시기가 평년보다 앞당겨진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광덕산은 기상청 공식 관측 지점이 아니어서 공식적인 첫눈으로 인정되지는 않는다.

해발고도 1596m에 설치된 설악산 중청대피소 자동기상관측장비(AWS)로 측정한 기온은 영하 3.3도까지 떨어졌다. 해발고도 1264m에 있는 향로봉 AWS 최저기온은 영하 1.8도였다.

서울, 부산도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 아침을 맞았다. 내륙에 비해 상대적으로 따뜻한 해안가도 아침 기온이 15도 이하에 머물렀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9.3도로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았다. 인천 9,0도, 경기 수원 8.9도, 충북 청주 10.5도, 광주 10.8도, 부산 13.8도 등 주요 도시 최저기온도 최저치를 기록했다. 시속 10~20㎞ 수준의 바람이 불면서 체감 온도는 1~3도 정도 더 쌀쌀하게 느껴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해발고도 1000m 이상 경기 동부나 강원, 제주도의 높은 산지에는 눈이 쌓이는 곳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온은 12일까지 계속 내려갈 전망이다. 11일에도 최저기온이 4~13도로 전국 대부분 지역이 10도 이하겠다. 경기북부·강원내륙·강원산지·경북북부는 아침 기온이 5도 안팎으로 떨어지겠다. 11일 낮 최고기온은 16~22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지역은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강원 동해안과 산지는 11일 새벽까지 순간풍속이 시속 90㎞ 이상, 특히 산지는 시속 110㎞ 이상에 달하겠다”라면서 “남부 지방도 순간풍속이 시속 55㎞ 이상이겠으니 대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정태수 기자  jts196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