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춘천 레고랜드 '이상 징후' 동절기 3개월 휴장 결정회사측 "자금시장 혼란과 무관"
@레고랜드

강원도 춘천의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이하 레고랜드)가 새해부터 약 3개월간 임시 휴장에 들어간다.

레고랜드는 27일 동절기 시즌 연간 유지관리를 위해 내년 1월부터 3월 23일까지 파크 전체를 임시 휴장한간다고 밝혔다.

이 조치는 전 세계 레고랜드 운영 시스템에 따른 결정이라고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지했다.

레고랜드는 영국, 독일, 덴마크, 미국 뉴욕의 레고랜드와 마찬가지로 많은 놀이기구들이 겨울철 낮은 기온에서 운영되지 못해 관리 및 유지 보수를 마친 뒤 내년 3월 24일 시즌 오픈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다음 달 15일부터 12월 15일까지 매주 화∼목요일 휴장하고, 크리스마스 이벤트를 운영하는 다음 달 18일부터 연말까지도 테마파크 일부 시설을 운영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에 따라 레고랜드는 연간 이용권 소지자(10월까지 이용권 구매자)에게는 유효기간을 90일 연장해 주고 코엑스 아쿠아리움 입장권을 50% 할인한다고 전했다. 

다만, 지난 7월 오픈한 파크 내 호텔의 경우 동절기 파크 전체 휴장과 상관없이 연중무휴로 운영한다. 

특히 레고랜드 측은 동절기 휴장 결정이 최근 채권시장 자금 경색 상황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레고랜드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의 운영과 재무 상태는 어떤 문제도 없다"며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는 유럽 최대의 테마파크 기업이자 전 세계 두번째 규모의 어트랙션 기반 테마파트 운영사인 멀린 엔터테인먼트의 한국 내 자회사"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춘천시와 지역사회는 레고랜드의 이번 휴장 결정으로 지역 경기가 더 악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춘천시 관계자는 "레고랜드가 부득이하게 동절기 휴장을 결정한 부분이 있겠지만, 지역과 상생을 약속했던 만큼 시민들 처지에서는 아쉬울 것"이라며 "추이를 살펴보면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레고랜드는 세계 10번째로 한국에 개장한 국내 첫 글로벌 테마파크다. 문화재 발굴과 자금 부족 등으로 우여곡절을 겪다가 사업 추진 11년 만인 지난 5월 5일 어린이날 정식 개장했다. 

이후 놀이기구 멈춤 사고와 주차장 요금 논란 등 갖가지 잡음에 시달리다가 최근 레고랜드 발 채무불이행(디폴트) 사태까지 겹쳐 자금시장 혼란의 주역으로 지목을 받고 있다.

정태수 기자  jts196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