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진안군 대한민국 최고 농업기술 명인 1호 탄생마령면 손효연 농가, 한국 최고 특작분야(인삼) 명인으로 인정

진안군에 대한민국 최고 농업기술 명인 1호가 탄생했다.

그 주인공은 마령면에서 인삼농사를 하고 있는 손효연(만63세)씨. 최근 농촌진흥청 주관으로 최고 수준의 농업기술을 보유한 농업인을 대상으로 선발하는 농업기술 명인에서 특작분야 명인으로 선정됐다.

농업기술 명인은 현재 영농에 종사하고 전체 영농경력 20년이상 경력자이며, 차별화되는 기술 경쟁력 및 주변 농가에 기술을 전파하는 등 귀감이 될 수 있는 농업인만이 신청자격이 주어진다.

이번 명인으로 선정된 손효연 농가는 영농 종사경력이 30년이 넘는 베테랑 농업인으로서 특히 특작분야(인삼)에서 도내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사위원들은 친환경 묘삼 재배 및 전국 최초 환경조절 하우스 재배로 묘삼 입고병 방제, 농업 경영비 및 노동력 절감 등 재배기술 향상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그 밖에도 관행 재배와 무농약 재배 비교시험, 사포닌 비교 분석실험, 자체 재배기술 전파, 지역사회 기여 등 명인으로서 면모를 보여왔다.

2009년부터 농촌진흥청 주관하에 시작된 대한민국 최고 농업기술 명인은 전체 5개 분야(식량, 채소, 과수, 화훼‧특작)에 각 1명씩 선정되며, 선정 시 대한민국 최고 농업기술 명인이라는 칭호와 함께 인증패, 핸드프린팅 등판 등이 제공된다. 까다로운 심사 과정으로 전국에는 현재까지 약 60명의 명인만 선정이 되었다.

손효연 농가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인으로 최종 선정되어 자긍심을 느끼며, 앞으로도 우리 농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하였으며, “이번 명인 선정을 위해 주변에서 많은 도움을 주었는데, 특히 농업인들의 든든한 버팀목인 진안군 농업기술센터에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농업기술센터 고경식 소장은 “대한민국 홍삼특구의 고장인 진안에서 인삼 명인을 배출했다는 점은 감회가 새롭다”고 하였으며,“앞으로도 진안군 농업 발전 및 재배기술 향상 등을 위해 농업인에게 아낌없는 지원과 지도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백종기 선임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안마령#농업기술 명인#진안 인삼

백종기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