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주낙영 경주시장, 취임 이후 첫 조직개편전통시장팀, 공공급식팀, 수질연구팀 등 신설...내년 1월부터 시행
주낙영 경주시장 @경주시 제공

9일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난 7월 취임이후 첫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민선 8기 핵심 공약과 주요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한 조치란 설명이다.

이에 따라 경주시는 조직개편을 통해 5개팀을 신설하고, 기존 8개팀은 4개팀으로 통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주시 본청은 현행 5국 41과 179팀에서 5국 41과 180팀으로 바뀐다. 

또 사업본부와 사업소도 2개팀을 신설하고 기존 4개팀은 2개팀으로 합친다.  

이번 개편안은 오는 15일 열릴 조례규칙심의위원회와 오는 28일부터 개회되는 경주시의회 제272회 2차 정례회에서 심의해 내년 1월 정기인사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주낙영 시장은 "이번 개편을 통해 역점사업들의 신속한 행정 처리를 돕고, 시민들이 체감할 있는 행정변화를 이끌어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새로 신설될 팀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팀' △학교급식을 관리할 '공공급식팀'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에 따른 '고향사랑팀' △스마트관광사업을 담당할 '스마트도시팀' △사업본부의 계약업무를 전담할 '계약2팀'이다. 

맑은물사업본부에는 수질환경분야 특허 출원 등 연구개발을 전담할 '수질연구팀', 화랑마을에는 동학기념관을 운영하는 '동학홍보팀'을 신설한다. 

국·과·팀에 대한 명칭 변경안도 확정했다. 일자리경제국은 경제와 미래사업의 중요성을 반영해 '경제산업국'으로 변경한다.

특히 시장직속기관인 공보관은 변화된 언론 홍보의 중요성을 반영해 '홍보담당관'으로 명칭을 바꾼다. 

이와 함께 △미래사업추진단은 미래전략실로 △관광컨벤션과는 관광정책과로 △투자유치과는 투자정책과로 △일자리창출과는 일자리청년정책과로 △시정새마을과는 총무새마을과로 이름을 변경한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