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안동시–모두투어 관광거점도시 활성화 업무협약

안동시는 지난 11일 ㈜모두투어인터내셔널 본사에서 경북 북부권 관광 거점 기반 마련을 위한 관광거점도시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안동시가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선정 이후 경북 북부권 관광 허브로서 제 역할을 해낼 수 있도록 실질적인 관광 여행상품 판매와 지속적인 상품 발굴을 위해 마련됐다.

앞으로, 안동시와 모두투어는 긴밀한 협력을 통해 경북북부권을 연계하는 여행상품 발굴과 컨설팅을 진행해 경북북부권 관광 역량을 강화하고, 해외 관광객 모객에도 본격적인 시동을 걸 예정이다.

안동시는 관광거점도시로서 경북북부권 시군을 연계하는 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는 경북북부권 11개 시군(안동시, 문경시, 상주시, 영주시, 봉화군, 영덕군, 영양군, 예천군, 울진군, 의성군, 청송군)과 함께 관광거점도시 사업의 일환으로 2024년까지 200개의 관광상품을 개발 및 발굴하는 ‘스마일트립200’ 사업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여행상품 공모전을 열어 12개의 여행상품을 선정했다. 선정작은 관광 전문가와 1:1 매칭해 관광상품으로 판매 가능하도록 컨설팅을 진행했다. 또한, 기념품 공모전을 통해 20개의 여행기념품을 선정해 실제 판매가 이뤄질 수 있도록 샵인샵(두 가지 이상의 아이템을 하나의 매장에서 판매) 프로그램으로 연결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이번 MOU 추진 전 안동과 문경, 상주를 연계한 ‘경북의 전통 명주를 찾아서’라는 여행을 기획해 모두투어를 통해 판매를 시작했다. 향후에도 지역 축제 연계 상품, 유네스코 세계유산 연계 상품 등을 기획해 다양한 홍보 채널과 제휴사 및 기업체 연계 마케팅을 통해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경북 북부권의 우수한 관광자원들이 상품화되지 못하고 원석으로만 남아있어 항상 아쉬웠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지역의 관광자원이 다이아몬드가 되어, 지역 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역민들에게 힘이 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