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경주시, 행복황촌에 점심 먹는 인문학 개강이달 10일부터 총 10회 점심 식사와 함께 인문학 강의 프로그램 진행

경주시 도시재생사업본부는 행복황촌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점심에 먹는 인문학’ 프로그램을 지난 10일부터 개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도시재생사업으로 조성된 마을거점시설 활용 및 문화 소외계층 대상 특화된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마련됐다.

지난 10일 열린 1회차는 수선사랑방 한의원 이상우 원장을 초청해 한의학을 기반으로 좋은 식사 방법과 건강식품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이후 프로그램으로는 지역문화, 건강, 역사 등 다양한 영역에서 인문학 강좌를 열며 이웃끼리 소통이 거의 없었던 주민들끼리 점심 한끼를 함께 하며 공동체 의식을 함양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다음달 22일까지 총 10회로 운영된다. 많은 주민들의 참여를 위해 회차별 선착순 신청자를 모집하고 있다. 신청은 경주시 행복황촌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로 하면 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다양한 인문학 강의를 통해 지역 주민들에게 인문학적 즐거움과 유익한 여가생활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