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울산시, 울산고려아연 바둑팀 창단초대감독에 울산출신 박승화 9단 선임

울산시는 고려아연, 한국기원과 함께 17일 오후 3시 울산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2022-2023 바둑리그에 참가할 울산고려아연 바둑팀 창단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두겸 시장과 박기원 고려아연 온산제련소장,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이 참석해 울산 지역 바둑 문화발전과 저변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식 후에는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이 이창호 9단의 휘호 바둑판을 김두겸 시장과 박기원 소장에게 전달해 바둑팀 창단에 대해 축하했다.

고려아연 바둑팀은 박성웅 고려아연 경영지원본부장이 단장을 맡았으며 감독에는 울산 출신 박승화 프로 9단이 선임됐다.

신민준 9단과 최정 9단을 중심으로 선수단이 구성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12월 초까지 최종 선수 선발 후 오는 12월 28일부터 시작하는 ‘2022-2023 KB국민은행 바둑리그’에 참가한다.

김두겸 시장은 “울산 지역 바둑 문화발전과 저변확대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는 고려아연에 감사드린다.”며 “우리 시도 고려아연 바둑팀을 적극적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사진: 최정 9단)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