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영동 월류봉 둘레길 걸으며 지친 마음 달래볼까-코로나 이후 안심관광지 각광, 자연의 아름다움과 농촌의 여유로움 만끽

충북 영동군 황간면 월류봉(月留峰) 둘레길이 코로나19로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

월류봉 둘레길(가을) (사진=영동군 제공)

월류봉 둘레길은 월류봉광장과 반야사를 잇는 8.4km 둘레길이다.

영동군의 대표 관광명소인 월류봉(400.7m)의 수려한 경치에서 시작해 금강의 줄기인 석천을 따라 무릉도원 같은 풍경이 펼쳐지는 곳이다.

월류봉 둘레길(가을) (사진=영동군 제공)

이 월류봉 둘레길은 지난해 한국관광공사가 최근 발표한 ‘비대면 안심관광지’에 이름을 올린 후 많은 이들이 찾고 있다.

이 월류봉 둘레길은 지난 2018년 8월, 각 구간별 특색을 담아 3개 구간으로 완공됐다.

군은 목교 설치, 쉼터 조성 등으로 월류봉 광장에서 반야사까지 석천을 따라 산과 잘 어울리게 자연을 최대한 살리면서 조성했다.

월류봉 둘레길(가을) (사진=영동군 제공)

1구간 여울소리 길(2.7㎞/월류봉 광장~원촌교~석천돌길~완정교)은 송시열선생 유허비(충청북도 기념물 제46호)를 지나 물길을 따라 원촌교로 이어지고, 원촌교를 건너면 석천 위를 걸을 수 있게 칼산 옆 목교가 조성돼 다슬기를 잡는 여유로운 모습 등을 눈에 담을 수 있다.

2구간 산새 소리 길(3.2㎞/완정교~백화마을~우매리)은 완정교를 시작으로, 소박한 농촌마을 풍경과 이름 모를 야생화 꽃들이 목교(L=60m/B=2.0m), 석천과 어우러지며, 달콤한 포도향과 물소리를 즐기며 걷는 길이다.

3구간인 풍경 소리 길(2.5㎞/(우매리~반야사)은 우매리에서 시작하여 징검다리를 건너 피톤치드가 특히 많이 방출된다는 편백나무 숲을 만날 수 있다.

월류봉 둘레길(가을) (사진=영동군 제공)

봄과 여름은 녹음으로, 가을은 화려한 단풍으로, 겨울은 눈꽃 가득한 설경으로 옷을 입은 월류봉과 석천의 정취를 둘레길을 따라 만날 수 있다.

현재 이 둘레길은 경북 상주시 모동면에서 시작하는 백화산 호국의 길(7.5㎞ /옥동서원 ~ 반야사)과 연결되며 충청도에서 경상도까지 이어져 생태관광의 신규 수요층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거리 두기' 방역 지침을 지키면서도 여유를 즐기는 비대면 방식으로 방문객들의 꾸준한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관광으로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기에, 군은 영동의 빼어난 자연과 힐링 문화 체험을 보장하면서도 확고한 방역체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월류봉 둘레길은 자연의 아름다움과 농촌의 여유로움을 맘껏 느낄 수 있는 곳이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몸도 마음도 지치고 일상이 제한된 시기,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을 조금 덜어내고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월류봉의 수려한 풍광과 힐링의 시간을 즐기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도#영동군#황간면#월류봉#힐링 관광지#월류봉광장#반야사#석천#무릉도원#비대면 안심관광지#유허비#편백나무#단풍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