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바다 없는' 청주시에 미래해양과학관 들어선다- 충북도, 2025년 개관 목표...내륙권 해양문화 확산 거점 역할 기대

내륙권 최초의 국립해양문화시설인 미래해양과학관이 청주시 청원구 밀레니엄타운 내에 건립된다.

미래해양과학관 조감도 (사진=충북도 제공)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와 충청북도(도지사 김영환), 청주시(시장 이범석)는 23일(수) 14시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부지에서 충청북도․해양수산부․청주시 관계자, 지역주민과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과학관 착공식을 개최한다.

해양수산부와 충청북도는 내륙지역에서도 해양문화를 가까이에서 즐기고, 전 국민의 해양의식을 고취할 수 있도록 2019년부터 미래해양과학관 건립을 추진해 왔다.

미래해양과학관은 2025년 개관을 목표로 총사업비 1,046억원을 투자해, 충청북도와 청주시가 제공한 부지(청주시 청원구 밀레니엄타운 내, 15,406㎡)에 지하 1층, 지상 3층(연면적 14,980㎡) 규모로 건립된다.

인근 생명누리공원과 연계한 개방된 동선으로 관람객의 접근성을 높이고, 친환경 인증을 통해 환경까지 생각하는 지역의 대표적인 상징 건축물로 건립될 예정이다. 에너지효율 예비인증 1++등급, 녹색건축 예비인증, 제로에너지건축물 예비인증, 신재생에너지 설치,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예비인증을 갖춘다.

전시공간은 ‘열린바다, 누리는 바다’를 주제로 3층에는 해양 과학기술을 알아보고 체험하는‘상설전시관’이, 3층과 2층을 연결하는 복층 공간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디지털 아쿠아리움’이, 1층에는 어린이 맞춤형 해양과학 탐구공간인‘어린이 해양문화체험관’과 해양생물을 직접 만날 수 있는‘해양생물관’및‘기획전시실’이 마련된다.

지하층은 해양 강좌 및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교육실이 꾸며지며, 관람객들의 편리한 관람을 지원하기 위해 3층과 지하층에 카페 및 피크닉실 등도 마련된다.

해양수산부와 충청북도는 과학관 건립사업을 통해 1,185명의 고용유발효과와 1,681억 원의 생산유발효과가 있다고 밝히고, 연평균 약 40만 명이 방문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영환 도지사는“미래해양과학관 건립은 충북에 꿈의 바다를 만드는 의미 있는 사업으로, 충북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와도 궤를 같이 한다”며,“내륙지역 해양과학 문화확산의 거점 역할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도#청주시#조승환장관#김영환도지사#이범석시장#청원구#국립해양문화시설#미래해양과학관#밀레니엄타운#열린바다#누리는 바다#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