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임실 옥정호 붕어섬 이젠 직접 들어가 보세요~- 지난달 22일 출렁다리 개통, 주변 치즈테마파크·성수산·오수의견관광지,관촌사선대 등 관광도 병행

전라북도의 보물, 임실군 옥정호 붕어섬을 이젠 직접 걸어 들어가 볼 수 있다.

그동안 관광객들은 붕어섬을 멀리서만 바라 봤으나 이젠 직접 방문할 수 있게 된 것.

22일 군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개장한 옥정호 출렁다리를 찾는 관광객들이 개통 한 달 만에 누적기준 37만을 돌파하며 전국적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정확한 수치는 37만2,187명으로, 이는 임실군의 당초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수치라는 게 군의 평가다.

군은 특히 주말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꾸준히 관광객이 방문해 옥정호 출렁다리와 붕어섬의 인기를 실감한다며, 이에 대비한 관광객 교통 편의시설과 안전관리 추가 설치를 서두르고 있다.

붕어섬 출렁다리 인기에 힘입어 주변의 임실치즈테마파크와 성수산, 오수의견공원 등에도 관광객이 많이 찾아와 지역 상권에 활력이 돌고 있다.

옥정호 출렁다리는 개통 전부터 신비의 섬이자 미지의 섬으로 알려진 붕어섬에 들어갈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큰 인기를 예고했다.

개통과 동시에 언론보도를 통해 집중 조명되고, 인기 방송 프로그램 및 유튜브, 임실군청 SNS 등은 물론 다녀간 관광객들의 유튜브와 인스타그램·페이스북 등 SNS와 입소문을 타고 전국 곳곳에서 많은 관광객이 몰려들면서 전북의 새로운 대표적인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옥정호 출렁다리는 옥정호에서 비상하는 붕어를 형상화한 83m 높이의 주탑이 있는 비대칭 현수교로 길이는 420m에 달하며, 수면이 보이는 바닥재를 사용해 가슴 철렁한 스릴감도 함께 즐길 수 있다.

붕어섬은 현재 옥정호 출렁다리를 통해서만 들어갈 수 있으며 방문자 안내소와 산책길, 잔디광장, 숲속도서관, 풍욕장, 쉼터, 정원 등 다양한 테마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계절별로 철쭉, 꽃잔디, 수국, 구절초, 국화 등 다양한 꽃으로 단장한 생태공원을 조성해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풍경으로 관광객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옥정호 출렁다리는 현재 시범운영 기간 중으로 무료입장이 가능하며, 오는 12월 19일부터 내년도 3월까지 추가 공사로 인한 휴장을 통해 각종 민원 사항 및 부족한 부분 등 주변 환경을 개선하고 3월 중 공식 개장을 할 예정이다.

또한 매주 월요일에는 휴무이며, 동절기(11월~2월) 입장은 오전 9시부터 16시 30분까지 가능하다.

심 민 군수는 “옥정호 출렁다리와 붕어섬이 전라북도 대표 관광지로 거듭나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분들께 먼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전라북도를 넘어 대한민국 최고의 생태관광지로 성장하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관광객에게 높은 만족도와 더 나은 서비스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종기 선임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옥정호#출렁다리#치즈테마파크

백종기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