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군산 산북동 공룡과 익룡 발자국 화석산지 공개- 군산시, 화석문화재 보존과 교육․홍보 통해 관광자원화

군산시는 지난 2014년 6월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군산 산북동 공룡과 익룡발자국 화석산지」에 대한 조사, 보호각 건립, 보존처리 등이 완료돼 오는 31일부터 화석산지를 시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군산 산북동 공룡과 익룡발자국 화석산지」는 전라북도 최초로 공룡과 익룡 발자국 화석이 산출된 화석산지로 국내 최대 크기의 초식공룡 발자국 화석이 발견돼 백악기시대 공룡의 행동특성과 고생태 환경을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다.

문화재 발견 이후 시는 문화재청과 함께 당해 문화재조사 및 주변조사를 통해 매몰되어 있던 발자국을 추가로 발견했으며, 과학적 조사 및 관계전문가 자문을 통해 보존처리 및 보호각 건립을 추진했다.

2014년부터 시작한 문화재 조사, 토지매입, 보존처리, 보호각 건립, 지장물 철거 등이 지난해 12월 완료됨에 따라 시는 안내소 및 편의시설 설치되는 1월 말 시민과 관람객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2013년 발견 이후 군산시민들과 마을주민, 문화재청과 관계전문가 등 많은분들의 관심과 도움에 사업을 진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문화재 발굴, 보호,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시는 「군산 산북동 공룡과 익룡발자국 화석산지」 공개와 함께 지질해설사가 배치돼 화석산지 뿐만아니라 고군산군도 지질공원 지질명소 10개소 및 관광자원 등을 홍보․교육할 예정이다.

박용섭 기자  smartk201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