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노을대교 단순 통행목적 아닌 관광형 명품 교량으로 건설해야"권익현 부안군수·심덕섭 고창군수 공동건의문 발표
권익현 부안군수(중앙)와 심덕섭 고창군수(왼쪽 두번째)가 12일 전북도의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노을대교 4차선 확장을 촉구하고 있다.@부안군 제공

전북 부안군과 고창군이 계획중인 '노을대교'를 단순 통행목적이 아닌 관광형 명품 교량으로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익현 부안군수와 심덕섭 고창군수는 12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을대교 4차선 확장 및 조기착공을 위한 공동 건의문을 통해 익산국토관리청 등 관련 기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노을대교는 2030년까지 총사업비 3,870억 원을 투입해 8.86㎞의 해상교량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국도 77호선의 유일한 단절구간인 부안군 변산면과 고창군 해리면을 연결한다. 다리가 완공되면 현재 80분 걸리는 통행시간을 10분으로 단축된다.

부안·고창군과 전북도의 오랜 염원이었던 노을대교 건설사업은 추진 20여년 만인 지난 2021년 9월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반영됐다. 하지만 현재의 왕복 2차선 계획으로는 노을대교의 위상과 의미가 퇴색되고 그 역할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 두 군의 지적이다.

두 군수는 공동건의문에서 “노을대교가 서해안 관광의 핵심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4차선 확장 및 사업비 증액 등 필요한 조치를 해 주기 바란다”며 “서해안의 아름다운 노을을 테마로 한 관광형 명품 해상교량을 건설함으로써 서남해권 물류 거점 도로망을 물론 새만금~변산반도국립공원~고창갯벌~선운산도립공원으로 이어지는 서해안 관광벨트의 중심축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노을대교 건설사업 입찰이 낮은 공사금액으로 인한 수익성 감소 우려와 자재비·인건비 인상 등으로 수차례에 걸쳐 유찰돼 사업착공이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공사비 확대와 속도감 있는 착공을 위해 4차선 확대 등 다양한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