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설 연휴, 시간 남으니 서울 가족여행 가볼까?서울관광재단, 서울도보해설관광 궁궐코스 소개
경복궁의 설경@서울관광재단
 

계묘년 새해 설날은 주말이 껴 있어 주말을 제외하고도 이틀의 연휴가 남는다.

가족 모임 후 남은 시간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계획이라면, 아름다운 고궁과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는 가까운 서울 여행을 가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최근 서울관광재단은 설 명절을 맞아 가족과 함께 하면 좋은 서울도보해설관광 가족코스를 소개했다.

서울도보해설관광은 경복궁, 북촌, 서촌 등 서울의 주요 관광명소를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걸으며 명소에 담긴 역사, 문화, 자연 등을 감상하는 무료 해설 프로그램으로, 가족코스(6곳)를 포함해 총 50개 코스를 운영 중이다.

이 가운데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 등 4개 코스를 소개한다. 

경복궁은 태조 이성계가 한양으로 천도를 하며 세운 조선 왕조 최초의 궁궐로, 경복궁 거닐며 조선 역사와 왕실 문화에 대해서 배우고 느낄 수 있다. 경복궁 코스는 수문장 교대의식 등 다양한 문화 행사가 진행되는 흥례문 앞마당에서부터 시작된다.

흥례문을 지나 경복궁의 정전인 근정전 앞에 서면 좌측으로는 인왕산, 우측으로는 북악산의 능선이 이어진다. 국왕의 집무 공간이었던 사정전, 인왕산을 배경으로 한 넓고 푸른 연못과 어우러지는 경회루 등을 걷다 보면 조선 왕실 문화와 역사를 느낄 수 있다.

창덕궁은 자연의 지형을 훼손하지 않고 조화롭게 배치하여 우리만의 건축미를 살렸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다. 금천교와 인정문을 지나 궁으로 들어가면 인정전과 근정전을 차례로 볼 수 있다. 창덕궁의 편전인 선정전은 왕이 집무를 보며 신하들과 국사를 논하였던 곳이다. 지붕의 형태는 팔작지붕이며, 청기와를 사용하고 있으며, 현존하는 궁궐의 전각 중 유일하게 남은 청기와 건물이다. 

낙선재는 궁궐의 다른 건물과는 달리 단청을 하지 않은 독특한 건물이다. 헌종이 경빈 김 씨를 후궁으로 맞이하면서 지었다고 전해진다. 낙선재에는 단청은 없지만, 왕과 후궁이 머물렀던 장소인 만큼 창살이나 창호, 마루 난간 등에 다양한 장식을 새겨 넣었다.

창경궁은 정조가 머물고 생을 마쳤던 궁궐로 아버지 사도세자를 향한 효심이 서려 있다. 아이들과 함께 왕실 가족의 생활공간인 창경궁에서 조선 왕들의 지극한 효심과 사랑을 느낄 수 있다. 세종이 상왕이자 아버지인 태종을 모시기 위해 수강궁으로 지었다가 이후 성종이 정의왕후, 소혜왕후, 안순왕후를 모시기 위해 수강궁으로 확장하였고 이름을 창경궁으로 고쳤다.

창경궁의 정전인 명전전은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조선시대 정전이다. 임진왜란 중 불에 탔다가 광해군 때 재건된 후 그 모습이 유지되고 있어 17세기 목조 건축 양식을 볼 수 있다. 

덕수궁은 대한제국이 꿈꾸었던 근대화의 흔적들이 남아있다. 석조전, 중명전과 같이 서양식 건물과 전통적인 궁궐 건물이 어울려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덕수궁에서는 나라의 주권을 지키고 재건하기 위해 노력한 대한제국을 만나볼 수 있다. 덕수궁 돌담길을 따라 산책로가 조성돼 있어 가족과 함께 산책하기 좋다. 근처에 있는 구 러시아 공사관 건물, 서울시립미술관 등을 함께 둘러보는 것도 좋다.

■ 4대 궁궐 답사 코스 

- 경복궁 코스: 광화문→흥례문→근정전→사정전→강녕전→경회루→수정전→영추문

- 창덕궁 코스: 돈화문→금천교(세계유산 표석 앞)→인정전→선정전→희정당→낙선재

- 창경궁 코스: 홍화문→옥천교→명정전→문정전→경춘전→영춘헌→집복헌→자경전 터

- 덕수궁 코스: 대한문→중화문→중화전→덕홍전→정관헌→석조전→중명전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