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튀르키예 지진현장 누비는 구조견들의 부상투혼 '가슴이 뭉클'멕시코 구조견 '프로테오' 순직...한국 '토백이'는 붕대감고 구조현장 맹활약
멕시코 구조견 '프로테오'의 부고@멕시코 국방부
@YTN 화면캡쳐

튀르키예 지진 현장에서 활약중인 구조견들이 순직하거나 부상을 입었다는 비보가 잇따라 전해져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튀르키예 지진 현장에 파견된 멕시코가 파견한 구조견 16마리 중 1마리가 12일(현지시간)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멕시코 국방부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셰퍼드 종인 구조견 '프로테오'의 부고를 전하며 "그대는 우리의 튀르키예 형제들을 구조하기 위한 멕시코 파견대의 일원으로서 임무를 완수했다"고 추모했다.

프로테오의 구체적인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지진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벌이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멕시코 구조대는 프로테오에 대해 "강하고, 열심히 일하며 결코 포기하는 법이 없었다"며 "안타깝게도 함께 귀국할 수는 없겠지만, 우리는 너를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애도했다.

한국에서 파견된 구조견 4마리도 다리를 다치는 등 악조건에서도 실종자를 찾아 부상투혼을 펼치고 있어 세계인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중앙119구조본부 소속의 이들 구조견은 2년의 훈련 과정을 거친 래브라도 리트리버종인 ‘토백이’와 ‘티나’, 벨지안 마리노이즈 종인 ‘토리’와 ‘해태’다.

이들은 지금까지 총 8명의 생존자를 구조했고, 시신 18구를 수습하는 등 맹활약을 펼치고 있어 현장에서 '네 발의 영웅'으로 칭송받고 있다.

이 가운데 토백이는 수색 중 날카로운 물체에 발을 다쳤으나, 상처가 덧나지 않게 오른쪽 앞발에 붕대를 감고 수색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 구조대는 토백이가 불편하지 않게 위험한 곳은 직접 들어 옮겨주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과 멕시코뿐만 아니라 크로아티아와 체코, 독일, 그리스, 리비아, 폴란드, 스위스, 영국, 미국도 튀르키예와 시리아 지진 현장에 구조견을 보내 구조 활동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한편 사람과 비교해 최소 1만배 이상의 후각 능력과 50배 이상의 청각 능력을 갖춘 구조견은 재난 현장에서 실종자 위치 탐색이나 시신 발견 등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중장비를 사용하면 잔해가 무너져 생존자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데, 이럴 때 구조견들이 투입된다.

구조견들은 사람의 냄새를 맡고 냄새가 강한 곳에서 짖거나 긁도록 훈련을 받는다. 잔해를 전부 들춰낼 수 없을 때 구조견은 넓은 지역을 커버해 수색과 구조작업의 속도를 높일 수 있다. 다만 날카로운 철근과 부서진 벽돌, 유리로 가득한 현장은 구조견들에게도 부상의 위험이 높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튀르키예 지진#구조견#토백이#멕시코#프로테오#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