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참외로 만든 술을 판다고? 태안 특산주 뉴욕 진출-태안산 '참외스피릿(Chamoe Spirit) 16일 첫 수출길

태안군의 우수한 농산물로 만든 증류주가 첫 미국 수출길에 오른다.

태안산 참외를 이용해 제조한 증류주 Chamoe Spirit(참외 스피릿) (사진=태안군 제공)

군은 남면에 위치한 한 농업회사법인이 태안산 참외를 이용해 제조한 증류주 ‘Chamoe Spirit(참외 스피릿)’ 375㎖ 600병이 16일 미국 뉴욕으로 수출되는 경사를 맞이했다고 밝혔다.

태안산 주류가 해외로 수출되는 것은 이번이 첫 번째 사례로, 수출된 상품은 미국 뉴욕 시내 식당 6곳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수출액은 1200만 원 가량으로 큰 규모는 아니지만 태안 특산주가 처음으로 해외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해당 증류주는 소주와 비슷한 도수(알코올 24%)로 참외의 달콤한 향이 입 안에 퍼져 감미롭고 깔끔하다는 특징이 있다. 미국에서는 다소 낯선 과일로 만들어져 현지 소비자들에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태안산 참외를 이용해 제조한 증류주 Chamoe Spirit(참외 스피릿) (사진=태안군 제공)

해당 농업회사법인에서는 태안백주, 태안법주, 태안별주 등을 생산해 태안군 로컬푸드 직매장에 납품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부터는 네이버 스토어에 입점해 온라인에서도 주류를 판매하고 있다.

법인은 현지 반응에 따라 추가 수출을 계획하고 있으며, 참외 외에도 고구마 등 태안의 우수한 농산물을 활용한 지역 특산주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태안군도 지역 전통주의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그동안 농산물을 활용한 발효주 전문가 양성 등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태안명주 경연대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시도에 나서온 태안군은 올해도 이달 말부터 농업기술센터에서 전통주 동호회원들을 대상으로 ‘전통주 가공 창업보육’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쌀을 활용한 이번 전통주 가공 교육은 변화하는 식문화에 대응해 농업 경쟁력을 높이고 쌀 소비 촉진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전통주 상품화의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우선적인 목표다.

군은 국내 전문가를 강사로 초청해 이론 및 실습 교육을 진행하는 등 교육의 질 향상에도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며, 전통주 외에도 다양한 상품개발을 위한 연구에 나서는 등 향후 지역 농가를 살리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 마련에 앞장서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태안의 기반산업인 농업의 발전과 농업인 삶의 질 향상, 그리고 농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태안산 농·특산물과 가공제품들이 국내·외 소비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태안군#증류주#참외#참외 스피릿#태안백주# 태안법주# 태안별주#고구마#태안명주 경연대회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