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보성군, 전통차와 차음식 만들기 체험 관광 개시
@보성군

보성군은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1호로 지정된 계단식 전통차 농업시스템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2023 농업유산 전통차(음식)만들기 체험 관광'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제11회 보성세계차엑스포와 연계해 실시하는 '농업유산 체험관광'은 4~10월까지 진행된다. '차 만들기체험', '차 음식 체험', '차 족욕체험', '차 밭 걷기·명상 체험'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차 만들기 체험장에서는 찻잎따기, 제다, 녹차·떡차·블렌딩차 만들기, 다례교육, 내가 만든 차 선물하기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도시민들에게 휴식과 치유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차 음식 만들기 체험장에서는 녹차 초콜릿, 녹차 비빔밥, 홍차스콘 등을 만들어 보면서 차의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체험하고 특별한 케이-푸드를 맛볼 수 있다.

차 족욕 체험장은 다향아트밸리 내 녹차 족욕 카페에서 이뤄지며 녹차 입욕제와 보성차로 피로와 스트레스를 풀며 힐링을 즐길 수 있다.

차 밭 걷기·명상 체험은 고차수 관람, 자생 차밭 걷기, 차훈 명상 등으로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보성만의 특별한 매력을 느낄 수 있으며 MZ세대들의 인증샷과 소중한 추억을 남길 수 있다.

체험을 희망하는 단체 관광객(20인 이상)은 광주시 관광협회(062-941-6301)에 신청하면 체험비 2만원/인당 또는 차량 임차비(거리에 따라 35~50만원)를 지원받을 수 있다.

현재 보성군은 차 만들기 체험장 18개소, 차음식 체험장 4개소, 말차 체험장 1개소, 녹차족욕 체험장 1개소(발마사지 포함), 차문화 체험장 1개소 등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으며 매년 관광객들에게 인기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한편, 보성군은 오는 4월27일부터 5월7일까지 '천년의 보성차, 세계를 품다!'를 주제로 열리는 제11회 보성세계차엑스포를 통합 축제형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