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단양호가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시대 '신호탄' 쏘다- 중앙선 단양역↔심곡 폐터널 개발사업 민·관 사업협약 체결 

단양군이 충청북도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시대 선두 주자로 나섰다.

단양역 관광시설 민간개발사업 협약식 (사진=단양군 제공)

군은 9일 단양군청에서 충청북도 및 사업시행자 동부건설(주) 컨소시엄과 단양역 관광시설 개발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요 협약 내용은 △사업시행에 따른 행정 협의 △국·공유지 활용 및 관광시설 연계 지원 △시설 조성 및 유지관리 △운영 및 자금조달 이행 등이다.

공원+트램 조감도 (사진=단양군 제공)

동부건설(주) 컨소시엄은 동부건설㈜, ㈜동명기술공단, ㈜나무피엠앤씨, ㈜팝스라인 및 ㈜더챌린지, 국가철도공단으로 구성된 사업시행자로 시공 및 운영, 부지 제공 등 참여사별 효과적인 역할 분담을 통해 성공적인 사업 추진의 토대를 마련했다. 

단양역 관광시설 개발사업은 단양역∼심곡터널 구간 중앙선 폐선 부지에 트램 및 어드벤처 돔, 짚 코스터 등 체험형 관광레저시설과 호텔 등 숙박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민간 자본 약 840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사업 추진에 발맞춰 ‘단양호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의 서막을 열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터널 내에는 미디어아트 콘텐츠를 도입해, MZ세대 등 신·구 세대 전체를 아우르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터널 종점부에는 로컬 마켓 등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김문근 단양군수는 “이 사업은 단양호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구현의 신호탄으로 단양이 대한민국 제1의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단초가 될 것”이라며, “기존 관광지와 더불어 새롭게 개발되는 시루섬 생태탐방교, 단양 호빛빌리지, 올산 사계절 종합리조트, 단양 레일코스터 개발로 충청북도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를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환 충청북도지사는 “풍광이 아름다운 단양호반에서 추진되는 본 사업은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될 주요 사업”이라며, “단양호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구현에 주춧돌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단양역 관광시설 개발사업을 발판으로 이제는 바다가 아닌 호수가 관광의 중심으로, 충북이 가진 잠재력을 대내외적으로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화답했다.

한편, 충청북도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는 충주호・대청호・괴산호 등 호수와 백두대간의가치를 극대화하여 충북을 재발견하고 충북도의 정체성, 브랜드를 바로 세우는 「더 살기 좋은 충북」 만들기 프로젝트로써, 청남대, 미동산수목원.조령산휴양림, 미호강 등 5대 선도과제를 중심으로, 문화·예술, 생태·환경, 과학·기술, 귀농·귀촌 등 분야별 중점과제를 11개 시군과 협업을 통해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충청북도 1호 사업이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도#단양군#충청북도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충주호#대청호#괴산호#시루섬 생태탐방교# 단양 호빛빌리지# 올산 사계절 종합리조트# 단양 레일코스터 개발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