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남원이 낳은 명무 ‘조갑녀 ’ 탄생 100주년 기념공연

‘살풀이춤’의 대가 고 조갑녀 명인을 기리는 ‘조갑녀’ 탄생 100주년 기념공연인 ‘流 조갑녀’가 오는 11일 서울남산국악당·조갑녀전통춤 보존회 공동기획으로 서울남산국악당에서 펼쳐진다.

故 조갑녀 명인은 1923년 남원에서 태어나 1929년 경 궁중에서 춤을 췄던 이장선 명인으로부터 ‘승무’와 ‘검무’를 배웠다. 제1회 춘향제인 1931년부터 1941년까지 매년 행사에서 승무와 검무, 살풀이 춤을 춰 주목받았으며,  2016년에는 국립 무형유산원으로부터 살풀이춤의 원형을 가장 잘 간직하였다고 평가를 받았다.

이번 공연프로그램은 중 괄목할 춤은 궁중무에 바탕을 두고, 8궤와 음양의 이치를 지키면서 우리가락을 집대성한 춤인 ▲승무, 수건을 들지 않고 민손으로 추는 살풀이춤으로 즉흥성이 매우 강한 ▲민살풀이 춤이다.

이외에도 ▲완월연정(산조춤), 예스러운 한, 멋, 흥을 담어내어 풀어내는 ▲월하정인(부채흥춤), 남원 춘향제 및 거도적인 행사를 장식하였던 ▲남원검무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지며, 또한 채상소고 춤의 명인 김운태의 특별한 공연도 함께 만날 수 있다.

조갑녀 명무의 딸 정명희가 ‘조갑녀 전통춤 보존회’ 대표로서 故 이장선, 故 조갑녀의 뒤를 이은 춤맥을 계승하고 있으며, 옛 법도의 고제춤과 더불어 옛가락에 거슬리지 않게 새가락을 넣은 춤도 엮으며 고조갑녀의 춤맥을 잇고 있다.

명인의 고향 남원 예촌에 위치하고 있는 “조갑녀 살풀이 명무관 (2018.3.31.개관)”은 조갑녀(1923~2015) 명인이 살던 금난관을 복원하여 만들었으며, 조명인이 생전에 사용한 유품과 공연사진, 영상, 관련도서, 보도자료 등 기증품과 수집자료가 전시되어 있어 故 조갑녀 명인의 숨결을 더욱 가까운 곳에서 느낄 수 있다.

백종기 선임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시#살풀이춤#조갑녀 명인#서울남산국악당#조갑녀전통춤 보존회#승무#검무#춘향제#월하정인(부채흥춤)#남원검무

백종기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