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일상의 쉼표가 있는 힐링 섬 홍성 ‘죽도’, 이달의 섬 선정- 한국섬진흥원 ‘7월의 섬’으로 홍성 죽도 선정

‘일상의 쉼표가 있는 힐링 섬’ 홍성 죽도가 선정한 이달의 섬(7월)에 선정됐다.

한국섬진흥원 이달의 섬(죽도) (사진=홍성군 제공)

14일 군에 따르면 이달의 섬은 한국섬진흥원에서 매년 전국 3,382개 섬 중 전문가 자문과 지자체 수요조사 등을 거처 매년 12개를 최종 선정하는데 서부면에 위치한 죽도가 7월 이달의 섬에 이름을 올렸다.

홍성군 서부면 서쪽의 천수만 한 가운데 위치한 작고 아름다운 섬 '죽도'는 열두대섬이라고 불리며, 홍성 유일의 유인도 1개, 11개의 무인도를 포함해 12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죽도 항공사진 (사진=홍성군 제공)

죽도는 이름처럼 대나무가 울창하고 아름다운 해변과 곳곳에 펼쳐지는 신기한 바위와 야생화가 일품이다. 해가 질 때면 주변의 작은 무인도 11개가 마치 병풍처럼 한 폭의 그림을 자아내기도 한다.

특히 죽도는 지난 2016년 한화그룹과 신재생에너지 자립섬 구축사업을 통해 전국최초 ‘에너지 자립섬’으로 재탄생했다. 마을과 가정에서 사용하는 전력 100%를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시스템(태양광, 풍력)과 ESS(전력저장장치)로 공급하는 녹색 친환경 섬이자 자동차와 오토바이가 없는 무공해 청정섬이다.

올 3월부터는 기존 98명 정원의 죽도행 배편에서 175명이 동시에 승선할 수 있는 2층 선박을 도입하여 접근성을 한층 향상했으며, 군은 올해 7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죽도 여객선 대합실과 해안 옹벽 등 어항 시설을 정비하고, 마을 진입부와 방파제 경관개선 및 둘레길을 정비하는 등 방문객의 편의를 위해 관광인프라를 강화하고 있다.

이용록 홍성군수는 “홍성 죽도의 이달의 섬 선정은 홍성군의 해양관광을 전국에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일상의 쉼표가 있는 힐링 섬 죽도가 서해안 해안관광밸트의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광진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죽도와 함께 코발트 빛 바다 사이사이 보석처럼 박힌 11개의 작은 섬들을 소개해본다. 물이 빠지면 본섬과 연결된 ‘큰달섬’, ‘작은달섬’, ‘충태섬’은 진입로가 생겨 걸어서 돌아볼 수 있다, 달처럼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큰달섬은 본섬의 서쪽에 있으며 본섬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다.

옆에 작은달섬이 있어 물이 빠지면 큰달섬과 잘은달섬을 잇는 길이 열린다. 잔디띠가 많은 ‘띠섬(모도)’과 그 바로 옆 ‘똥섬’이 자리한다. 혼자 서 있다고 해서 멍대기라 부르는 ‘명덕도’는 띠섬 바로 북쪽 위에 있다.

항아리처럼 생겼다고 해서 오가리 혹은 ‘오가도’라 불리는 섬은 사계절 내내 하얀 눈이 내린 것처럼 백로의 배설물들로 하얗게 뒤덮여 있다. 본섬 서쪽에 ‘전도’가 자리 하고 있으며, 북쪽 끝에 ‘꼬장마녀’와 ‘큰마녀’ 남쪽 끝에 ‘지마녀’가 자리하고 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홍성군#일상의 쉼표가 있는 힐링 섬#죽도#열두대섬#해양관광#큰달섬#작은달섬#충태섬#똥섬#명덕도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