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권익현 부안군수, 2023년 첫 모내기 현장 방문 농가 격려9일 행안면 삼간리 고형엽씨 농가 방문 애로사항 등 청취

권익현 부안군수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지난 9일 행안면 삼간리 고형엽(81세)씨 농가의 모내기 현장을 방문해 이른 새벽부터 모내기에 여념이 없는 농가를 격려했다.

이날 모내기는 2023년 부안군 첫 모내기이며 조생종인 해담벼로 특별한 기상 이변이 없이 적기 영농이 추진된다면 추석 전인 오는 9월 상순에는 햅쌀을 맛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군은 5월 한 달간 본격적인 모내기가 진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모내기철을 앞두고 벼농사 필수 영농자재인 못자리상토와 병해충 공동방제약제, 유기질비료 등 지원사업을 추진해 적기 영농을 지원하고 있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권익현 군수는 이앙기를 직접 운전하며 이앙작업을 돕고 농가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권익현 군수는 “앞으로 이뤄질 지역 내 모내기 작업이 문제없이 잘 이뤄져 모든 농민들이 풍년을 맛보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며 “쌀 소비량이 줄어들고 있는 시대의 흐름 속에서 고품질 쌀 생산 등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영농기 농기계 안전사고 예방은 백번을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다”며 “영농기 농기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한 농기계 사용 및 장비 점검 등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군#영농철#모내기#조생종#해담벼#햅쌀#모내기철#벼농사#이앙기#농가소득 증대#고품질 쌀 생산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