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고양시, 킨텍스 지하공간 복합개발 본격 착수
@고양시 제공

경기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가 킨텍스 지하공간 복합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시는 11일 밑그림을 그리기 위해 기본구상용역을 추진하기로 하고 용역수행자 선정을 위한 제안서 접수를 오는 23일부터 31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킨텍스 일원 지하공간 복합개발을 위한 기본구상용역’은 전시복합산업(마이스) 사업과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킨텍스역 일원(한국건설기술연구원 삼거리~GTX 킨텍스역~한류월드 사거리) 약 1.2km의 지하 및 지상 공간에 복합개발을 구상하는 용역이다. 해당 용역은 6월부터 12개월 간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킨텍스 제1·2전시장과 GTX 킨텍스역, 현재 진행 중인 킨텍스 제3전시장과 환승센터 등 킨텍스역 일원의 다양한 시설이 연계되는 교통·동선계획 수립 △도심공항터미널 △주차장 △이용자 편의성을 극대화를 위한 상업시설·킨텍스 지원시설 등 킨텍스역 일원에 최적화된 개발계획을 담고 있다.

킨텍스는 명실상부한 국내최대규모의 국제 전신컨벤션센터이며, 향후 인근에 건설될 일산테크노밸리·CJ 라이브시티·방송영상밸리 등과의 시너지 효과로 경제적 파급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킨텍스 이용객들의 요구와 전문가들의 지적 또한 이어지고 있다. 킨텍스 일원 주차, 먹거리, 숙소 등의 시설과 킨텍스 접근성 향상을 위한 대중교통 확충에 대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으며 GTX 킨텍스역이 전시관과 다소 떨어져 있어 관람객이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는 교통 대책 또한 요구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킨텍스를 찾는 관람객이 머물고 소비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한 지원시설을 갖추고, 킨텍스와 인근 일산테크노밸리·CJ 라이브시티·방송영상밸리 등 시설과 연계해 지역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는 사업 아이템을 개발하는 등 치밀한 대책수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시는 ‘킨텍스 일원 지하공간 복합개발’이 해결을 위한 돌파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킨텍스와 킨텍스역 사이의 도로 지하를 복합개발해 최단 동선에 각종 시설이 집중되면 관람객의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킨텍스 주변에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전시복합산업 활성화와 더불어 고양시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 등의 시너지 효과가 발생될 것”이라며 “용역을 통해 해당 위치에 최적화된 시설을 발굴하고 사업타당성과 사업방식을 꼼꼼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강석 기자  kangsuk0614@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