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군산 대야에 한반도 지도가 있다고?대야면, 주민 스스로 ‘만경강 새창이 연꽃마당 가꿈 활동’

군산시 대야면에서 주민 스스로 힘을 합쳐 지역의 자원을 발굴하고 가꾸어 나가는 활동이 한창 이어지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7일 대야면 행정복지센터에 따르면 대야 만경강 새창이다리 일원에는 10여 년 전 조성된 연꽃공원이 있다. 

이 지역은 군산에서 유일하게 볼 수 있는 한반도 지형 모습으로 조성됐지만, 하천관리계획 상 보전지구로 지정되어 있는 등 여러 이유로 그동안 특별한 관리 없이 갈대만 무성한 상태로 방치돼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지난 3월부터 대야면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노정현)를 중심으로 지역주민들이 스스로 나서 ‘연꽃공원을 시민을 위한 휴식공간으로 만들자’는 뜻을 모아 이 지역의 이름을 ‘대야 만경강 새창이 연꽃마당’으로 정하고 시, 대야면이 협업해 갈대 제거와 연꽃 식재 등을 추진했다.

지난 8월에는 주민자치위원회, 이장단협의회를 비롯한 9개 자생단체가 ‘대야 만경강 새창이 연꽃마당 가꿈이 봉사단체’를 구성하고 한반도 지형의 각 구역을 맡아서 더욱 체계적으로 가꿈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9월이 시작되면서 주민들이 함께 트랙터 등 각종 장비를 활용해 드넓은 연꽃마당 일원 제초 작업을 진행했다.

김은양 대야면장은 “주민들이 자발적인 참여로 뜻을 모아 연꽃공원을 가꾸어 나가는 모습을 보니 참 자랑스럽다”며 “주민들의 바람대로 연꽃마당이 지역주민들의 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노정현 대야면 주민자치위원장은 “지난봄, 와우산을 알리기 위한 한마음 걷기 행사에 이어 새창이 연꽃마당 가꾸기 활동에도 선뜻 함께해주시는 주민들께 감사드리며, 우리 주민들은 스스로 지역을 가꾸어 나가는 활동을 멈추지 않고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만경강 새창이 연꽃마당’ 지역은 현재 하천부지로 환경청에서 관리하는 지역이며 보전지구로 지정되어 있어 시설물 설치 등의 제약이 있으나, 향후 친수지구로 변경되면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공간으로 조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용섭 기자  smartk201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군산시#대야면#만경강 새창이다리#한반도 지형#연꽃공원#연꽃마당#와우산

박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