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동계스포츠 강군 무주, 스키·스노보드·바이애슬론서 '태극마크'무주군청 소속 정만성, 김하빈 선수 국가대표! 무풍고 박민용, 안성고 박종환, 무주고 김혜원 학생은 국가대표 상비군!
왼쪽부터 무주군청 소속 정만성, 김하빈 선수

무주군이 동계스포츠 강군의 면모를 재확인했다. 무주군에 따르면 군청 소속 정민성, 김하빈 선수를 비롯해 박민용(무풍고 2학년), 박종환(안성고 2학년), 김혜원(무주고 2학년) 학생이 2024~2025 시즌 바이애슬론 국가대표 선수단에 선발됐으며, 이외에도 설천고 김형균 학생 외 10명은 청소년 국가대표선수단에 선발되는 영예를 안았다.   

왼쪽부터 박민용(무풍고 2학년), 박종환(안성고 2학년), 김혜원(무주고 2학년) 선수

이들은 앞으로 국가의 지원을 받으며 국제 대회에 출전하거나 국내·외 합숙 훈련에 참여하는 등 국가대표 선수단에 특화된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훈련을 받게 된다.

국가대표로 선발돼 가슴에 태극마크를 달게 된 정민성 선수는 설천고등학교졸업 후 현재 무주군청 소속이다. 정 선수는 제35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컵 집단출발 2위, 스프린트 3위를 비롯해 제105회 동계체전 남자계주에서 2위를 차지한 전력을 가지고 있다. 

김하빈 선수(무주군청)는 제35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컵 스프린트 2위, 제38회 바이애슬론회장컵 스프린트와 집단출발 각각 3위, 제105회 동계체전 남자계주 2위, 혼성계주 3위를 차지하는 등의 성적을 보유하고 있다.  

무풍고 박민용 선수는 제105회 동계체전 남자계주 2위, 혼성계주 2위, 안성고 박종환 선수는 남자계주 2위, 무주고 김혜원 선수는 같은 대회에서 여자계주 1위, 스프린트 2위, 집단출발 2위의 기록을 세우며 실력을 인정받아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발탁되는 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스키 · 스노보드에 이어 바이애슬론에서도 무주군 출신 학생들이 국가대표 선수단에 선발되는 영예를 안았다”며 “무척 자랑스럽게 생각하면서 선수들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의 동계스포츠(스키·스노보드·바이애슬론 등) 선수는 14개 학교 66명으로 매년 평균 1억 6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훈련 및 장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무주군 선수단은 105회 동계체육대회에서 전북자치도가 획득한 62개 메달(금 15, 은 22, 동 25)중 43개 메달(금 11, 은 15, 동 17)을 획득해 전국 4위에 오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백종기 선임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주군#동계스포츠#정민성#김하빈#박민용#박종환#김혜원#바이애슬론 국가대표#김형균#청소년 국가대표선수#무주 군청#무풍고#안성고#무주고#설천고#스키#스노보드

백종기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