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
춘천 중도보다 더 오래된 신석기 유적지 김포시에서 발견대곶면 신안리서 6000년 전 유물 42기 대거 발굴
@사진=김포시 제공

경기 김포시에서 춘천시 중도보다 더 오래된 신석기 유물이 대거 발굴됐다. 

김포시는 9일 최근 대곶면 신안리 신석기 유적지에서 4차례 발굴조사 후 총 42기의 신석기시대 주요 유물과 주거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시는 미조사지역이 존재하는만큼 추가 조사를 계속해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시에 따르면 지난 3월에 착수한 4차 발굴조사에서 발견된 8기의 신석기시대 수혈주거지는 발굴 유구에 대한 과학적 연대측정 결과 신석기 전기~중기(B.C 3700~3400년)시기의 유적으로 추정된다. 약 6000년 전 신석기시대 사람들의 생활상을 알 수 있는 자료로 고고학적 가치가 매우 높다는 평가다.

또한 지난 1~3차 발굴조사에서도 총 35기의 신석기시대 수혈주거지와 빗살무늬토기, 갈돌과 갈판 등 신석기시대를 대표하는 주요 유물들이 대거 확인돼 고고학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처럼 대규모의 신석기시대 주거유적이 확인된 것은 전국적으로 매우 드문 경우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 2일 김포신안리유적 현장설명회를 갖고, 시민과 함께 발굴 유구와 유물을 가까이에서 확인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시 관계자는 "유적의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는 만큼 미조사지역에 대한 추가조사를 통해 유적의 범위와 성격을 파악, 국가유산으로 지정해 보존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춘천 중도 선사 유적지는 약 5천년전 신석기 시대부터 청동기, 철기 시대 유적 2,200개가 집적된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2500여년전 청동기 시대의 유적이 대량으로 밀집돼 있어 고조선 시대 후기 9개 연방국중 맥국의 유적으로 비정된다. 

지금은 비록 레고랜드가 일부 유적지를 허물고 들어 섰지만 시민역사단체들은 세계최대의 이 선사유적지 전체를 사적지로 지정하고 역사문화 체험 학습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