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서울시 한강다리 위 '전망호텔' 개설…무료숙박 이벤트 진행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한강 다리 위에 전망호텔을 개설한다. 최대 4명이 입실할 수 있고, 침실과 거실, 욕실까지 갖춘 스위트룸 형태다.  

서울시는 19일 이촌한강공원 내 한강대교 위 전망카페인 '직녀카페'를 세계 최초의 교량 위 '전망호텔'로 리모델링해 오는 7월 16일 정식 개관한다고 밝혔다.

이 호텔은 서울시의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와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침실과 거실, 욕실이 있는 면적 144.13㎡ 규모의 비교적 큰 숙박공간이다.

침대 옆으로 2개의 통창, 거실에는 벽면은 물론 천장까지 3개의 통창이 있고, 욕실에도 1개의 창문이 있어 어느 공간에서든 한강의 경치를 눈에 담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망호텔 운영은 라마다호텔과 밀리토피아 호텔 등 다수의 호텔 운영을 통해 관련 분야에 많은 경험을 갖고 있는 ㈜산하HM이 맡는다.

서울시는 개관 기념으로 서울시민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무료 숙박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청을 원하는 시민은 가족 사랑 또는 친구와의 우정에 대한 사연을 1천자 내외로 작성해 오는 22일까지 서울시 누리집(https://mediahub.seoul.go.kr/missions/2000164)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오는 28일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에어비엔비 관계자, 서울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전 홍보 행사가 열린다. 이날 전망호텔에서 개관 첫날 1박을 무료로 보낼 수 있는 무료 숙박 이벤트 당첨자가 발표될 예정이다.

서울시 주용태 미래한강본부장은 "한강 교량에 처음 조성되는 호텔인 만큼, 첫 번째 숙박 기회는 서울시민에게 제공하고자 한다"며 "시민들이 무료 숙박 이벤트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