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전북 6개 시군에서 전통예술지역브랜드 상설공연문화체육관광부 자율평가 결과 ‘우수’ 등급 달성

 

전북특별자치도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경윤, 이하 재단)의 전통예술지역브랜드 상설공연(이하 브랜드공연)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실시한 ‘2023년 재정사업 자율평가’에서 ‘우수’등급을 받았다고 최근 밝혔다.

해당 평가는 정부 부처가 재정사업의 효율성과 성과를 평가하고, 기획재정부가 평가 결과를 반영해 성과 중심의 재정 운용을 위한 제도이다.

‘2023년 재정사업 자율평가’에서 브랜드공연은 ‘예술의 관광자원화’사업에 속해 문화체육관광부 소관 재정사업 169개 중 99.4점을 받아 2년 연속(2022~23년) ‘우수’등급을 획득하여 사업성과의 우수성을 재확인했다.

특히 전통자원을 소재로 한 공연예술 창작콘텐츠 개발과 운영을 통해 전통공연예술의 관광 자원화 및 지역 중심의 문화 균형 발전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올해부터 사업은 기존의 ‘전북관광브랜드 상설공연’과 ‘한옥자원활용 야간상설공연’을 통합 운영해 전북특별자치도 내 6개 지역(전주시, 익산시, 남원시, 김제시, 임실군, 고창군)에서 총 60여회의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며, 각 지역의 전통문화자원(역사, 무형, 한옥 등)을 활용한 상설공연으로 지역민과 관광객에게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전주에서는 ‘조선셰프 한상궁’이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30분에 전주 대사습청에서 9월 27일까지 진행한다. 전주의 대표 음식인 비빔밥을 주제로 하여 전주비빔밥의 탄생비화와 그 여정을 그려낸 댄스뮤지컬이다.

익산에서는 ‘허균의 미인여행 <사람꽃, 피우다>’가 매주 토요일 7시 30분에 함라한옥체험단지 및 조해영가옥에서 9월 28일까지 선보인다. 허균이 익산에서 유배생활을 한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이상 사회를 만들어가는 내용을 담은 창극이다.

남원에서는 ‘방자, 춘향을 말하다’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에 남원 광한루 원 일원(관서당)에서 9월 28일까지 진행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의 로컬100에 선정된 공연으로 방자의 캐릭터를 부각해 춘향가를 재해석한 창극이다.

김제에서는 ‘좌충우돌 의적 콩쥐’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에 김제 동헌에서 9월 21일까지 진행한다. 구전설화인 콩쥐팥쥐전을 바탕으로 콩쥐가 결혼 후 마을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일을 해결해 가는 가족뮤지컬이다. 

임실에서는 ‘춤추는 상쇠 <필봉백년>’이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에 임실필봉문화촌 취락원에서 10월 19일까지 펼쳐진다. 임실 필봉농악의 명맥을 이어가는 과정을 그린 전통연희극으로 소리, 무용, 놀이를 결합한 K-판 굿놀이를 선보인다.

고창에서는 ‘컨템포러리 감성농악 <샤이닝 고창>’이 매주 토요일 오후 5시에 고창 동리국악당에서 9월 14일까지 진행한다. 고창농악과 비디오아트를 접목해 다양한 굿을 영화적 구성으로 풀어내어 새로운 농악을 만날 수 있다.

재단 이경윤 대표이사는 “전북이 가진 전통문화자원을 바탕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국내외 관광객에게 매력적인 볼거리와 즐거움 제공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전북특별자치도문화관광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아래 해당 지역 공연단체를 통해 공연 문의 및 사전 예약이 가능하다.

◇사전얘약=▲전주(런파이브)063-288-5525 ▲익산(세종전통예술진흥회)070-4197-9661 ▲남원(남원시립국악단)063-620-5583 ▲김제(예술집단얼간)063-547-1237 ▲임실(임실필봉농악보존회)063-643-1902 ▲고창(고창농악보존회)063-562-2044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특별자치도문화관광재단#전통예술지역브랜드#상설공연#한옥자원활용#야간상설공연#전북특별자치도#전주시#익산시#남원시#김제시#임실군#고창군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