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조선시대 마지막 어진화사 ‘석지 채용신’ 작품 기탁받은 정읍시신태인 육리마을 ‘채석강도화소’에서 그린 이세헌의 초상

조선시대 마지막 어진화사 석지 채용신(1850~1941, 이하 채용신)이 그린 초상화 한 점이 정읍시에 전해졌다.

시는 지난 8일 시민 이기동 씨로부터 채용신이 그린 초상화 한 점을 기탁받았다고 10일 밝혔다.

기탁 유물은 채용신이 1924년에 그린 이세헌의 초상이다. 채용신은 태조 어진을 비롯해 조선의 역대 왕의 초상을 그린 어진화사로, 1920년대 신태인 육리마을에 ‘채석강도화소’라는 공방을 세워 초상화가로 명성을 떨친 인물이다.

초상화의 주인공은 기탁자(이기동)의 집안에 내려오는 족보와 초상에 남겨진 관서를 통해 기탁자의 증조부임을 알 수 있다. 초상은 채용신이 ‘채석강도화소’에서 이세헌 씨 가족의 의뢰를 받아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초상화는 감실형 영정함에 초상이 걸려 있는 형식이다. 감실형 영정함이 초상화와 같이 전해지는 예는 국립민속박물관 <김제덕 초상>, 개인 소장 <홍순학 초상> 등으로 사례가 많지 않아 채용신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 

초상의 주인공인 이세헌은 의자에 호피(표피)를 깔고 정자관을 쓰고 심의를 입고 앉은 모습이다. 오른손에는 부채를, 왼손에는 안경을 손에 쥐고 있고 신발은 흰색 혜(鞋)를 신었다. 

눈에는 흰색 하이라이트를 구사해 사진 찍을 때 빛이 반사되는 표현을 했는데, 이는 채용신 초상의 192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전형적인 특징이다. 눈동자 양옆으로 흰색 라인을 그려 넣어 눈동자에 생기를 불어넣었고 오른쪽 눈꺼풀 위에 점도 그려 넣은 것을 보면, 인물의 사실적인 묘사에 중점을 두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특히 눈 아래쪽, 콧날 양쪽에 반복되는 붓질로 어두운 음영 표현을 효과적으로 표현했다. 초상의 오른쪽 아래에는 1924년 채용신이 그렸다는 ‘甲子仲春上澣從二品蔡石芝八十翁寫(갑자중춘상한종이품채석지팔십옹사)’의 관서가 남아있다.

이세헌 초상은 제작연도가 적혀 있는 관서가 남아 있고, 감실형 영정함과 같이 전래하는 중요한 사례인 점과 함께 1920년대 채용신 전성기 화풍을 보여준다는 의미에서 미술사적 가치가 큰 작품으로 평가된다.

이학수 시장은 “기탁받은 채용신 작품은 기탁자들의 높은 뜻을 받들어 전시·교육 자료로 널리 활용하겠다”며 “또한 정읍과 채용신과의 역사적 연결고리를 정립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읍시립박물관에서는 하반기 기획전시를 통해 유물을 공개할 예정이다.

유물 기증·기탁에 자세한 내용은 정읍시립박물관(☏063-539-6792 학예연구사 변희섭)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읍시#조선시대#어진화사#석지 채용신#초상화#태조 어진#채석강도화소#이세헌#정읍시립박물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