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이정현 새누리당대표, 배낭메고 지진현장 방문 후 긴급 당정회의 개최- 18일 당정협의회, 경주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재난지원금 우선 지급 강조 - 실의에 빠진 경주시민들에게 용기와 큰 힘 실어줘

  


16일 오후 6시경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배낭 하나만 메고 경주를 방문했다.

 

우선 지진의 진앙지인 내남면 화곡지를 둘러보고 가장 피해가 심한 황남동 한옥지구를 방하여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주민들을 위로 격려했다.

 

이 대표는 현장을 방문하여 직접 보고 듣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되어 경주로 달려왔다며 단순히 민생 현장을 둘러보는데 그치지 않고 정부 정책으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경주 강진 피해대책 논의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었으며, 이 자리에서 수학여행철 숙박 취소 등 보이지 않는 피해도 상당히 크다며 재난지원금을 우선 지원하고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하여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이번 지진의 명칭과 관련, “진앙이 경북 경주이긴 하지만 전국적 사항으로 ‘9.12지진’으로 명명한다면 특정 지역이 아니라 온 국민의 관심을 모으고 경각심을 갖고 대책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 대표의 적극적 행보에 대해 지진피해를 입은 황남동 주민 A씨는 “이정현 당대표가 혈혈단신으로 경주를 방문한 것도 파격적이고 감동적이었지만, 그 보다 신속한 조치에 큰 힘을 얻었다며 용기를 내어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윤진성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