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이낙연 전남지사, 15일 여수수산시장 화재 현장 방문-신속한 영업 재개생계 안정항구 복구 등 지원 약속

 

 

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15일 화재가 발생한 여수 교동 소재 여수수산시장을 방문해 화재 현장을 점검하고 피해 상인을 위로했다.

여수수산시장은 이날 오전 2시 28분께 불이 나 전체 125개 점포 가운데 116개 점포가 타거나 그을리는 피해를 입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피해 현장을 방문해 김상민 시장 상인회장을 비롯한 상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들었다.

이 지사는 “화재 원인조사가 끝나는 대로 현장 잔재물을 정리하고 최대한 빨리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여수시와 긴밀히 협의해 돕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능하면 설 대목에 임시 영업공간을 확보하는 방안을 여수시에 요청하고 빠르면 올해, 늦어도 내년에는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에 반영해 화재에 강한 안전한 시장, 매력 있는 전통시장으로 거듭나도록 항구 복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사고 수습복구 과정에서 피해 상인들의 생계 안정을 돕기 위해 100% 특례 신용보증을 종전의 3천만 원 규모에서 7천만 원으로 확대하고,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이자(2.5%)를 지원하며, 세금 납부 기한을 연장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전국의 모든 시도지사들께 화재소식을 알리면서 ‘십시일반’의 도움을 요청한 결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께서 위로금 지원을 알려왔고, 강원도광주시경북도전북도 등이 지원 방안을 타진해오고 있다”며 “중소기업청,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도 지원의사를 밝히고 있으므로 상인들께서도 힘내시라”고 격려했다.

전라남도는 피해 상인들의 신속한 영업 재개를 위해 피해 현장 정리에 필요한 재난지원금 1억 원을 긴급 지원하고, 국민안전처에 임시 영업장 마련을 위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0억 원 지원을 건의할 계획이다.

또한 화재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생계가 어려운 피해 상인에게는 ‘전라남도 사회재난 구호 및 복구지원에 관한 조례’ 규정에 따라 생계비 지급 등 생활안정 지원을 할 계획이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