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해외
'문경 모전들소리’ 일본 가고시마현 항야축제 참가전통소리 첫 해외 행사 성공, 교류확대 기대

문경시는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문경 모전들소리(회장 김제수)가 지난 5일 일본 가고시마현 사쓰마센다이시에서 매년 개최되는 항야축제에 초청되어 축제 참여자와 관중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하고 돌아왔다고 10일 밝혔다.

사쓰마센다이시의 항야축제는 매년 11월 첫째 일요일에 개최된다. 무자(武者)행렬, 음악대, 가마 퍼레이드, 노상 퍼포먼스로 이루어진 약 5,000명의 행렬이 지역 전통 소리에 춤을 추며 이동하는 축제로서 가고시마현의 전통적인 대표 축제이다.

이날 모전들소리보존회는 축제 참여자들과 함께 약 2km의 거리 퍼레이드를 함께 하였으며 특히 공연 마지막 관중과 함께하는 대동한마당에서는 일본 현지인들과 외국 관광객들이 모두 함께 어우러져 춤을 추는 진풍경이 연출되어 주최측으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다나까료우지 사쓰마센다이 시장은 “우리 지역의 전통있는 항야축제에 대한민국 문경시에서 참석하여 색다른 공연을 보여주셔서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으며,

김제수 보존회장은 “우리의 전통소리를 일본에 알리게 되어 매우 감격스럽다. 지속적인 문경시와 교류를 기대하고 앞으로도 공연을 통하여 문경의 매력을 보여주겠다.”라고 말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