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문재인 등산복' 블랙야크 재출시 결정, 네티즌들 "나도 사러간다. 나에게 잘 맞고.."
사진= SBS 제공

'문재인 등산복'으로 불리는 블랙야크 B가디언 재킷이 재출시 된다. 블랙야크 측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입었던 B가디언 재킷을 재출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당 재킷은 지난 13일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담당 기자들과 북악산 산행을 했을 때 입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제품을 4년 전부터 주요 행사 때마다 입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야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이 재킷을 입고 있던 사진이 주말 내내 SNS에서 화제가 됐으며 시민들의 '문재인 등산품' 구입 문의가 계속 쇄도했다. 이에 블랙야크는 논의 끝에 해당 재킷을 재출시하기로 결정했다. 또 재킷 판매 수익금의 약 10%를 기부한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처음부터 재출시를 고려한 것은 아니지만 문의가 계속 오면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블랙야크는 문재인 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인턴·디자이너 등 비정규직 직원 1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이 재킷은 2013년 블랙야크 창립 40주년 기념으로 출시됐다. 블랙야크 B가디언 재킷은 '초경량 방풍재킷'으로 매우 가벼운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휴대성이 뛰어나다. 현재는 단종된 상황이다.

이에 네티즌은 “재출시할때 프레지던트 에디션으로 출시해달라”(1stt****), “나도 사러간다. 나에게 잘 맞고 좋아하는 오렌지 색. 미남들에 잘 어울리는 색”(lack****), “블랙야크 문재인 점퍼 만드는 김에 파란색도 만들어라”(mski****)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블랙야크는 오는 24일 0시부터 블랙야크몰을 통해 예약판매를 실시한다. 해당 제품은 원래 검정, 카키, 청색 등 선택 색상의 폭이 넓은 편이었으나 재출시 제품은 문 대통령이 입은 '주황색(오렌지)' 색상만 출시될 예정이다. 

이유리 기자  kotrin2@daum.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