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이언주 의원, 학교비정규직노조로부터 '사퇴압력'

 

 

학교 비정규직노조가 최근 ‘막말파문’의 주인공인 이언주(사진) 국민의당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학비노조)는 1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이 의원의 발언을 ‘반노동·반여성 폭력’으로 규정하고 의원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이 의원은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는 학교 급식노동자들의 파업과 관련해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미친놈들”이라고 표현하면서 “그냥 밥하는 동네 아줌마들이다. 별 게 아니다.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비노조는 “수구 정치인들의 ‘귀족 강성노조’ 등 막말은 들어봤어도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를 향해 이처럼 모욕적인 발언을 한 정치인은 여성인 이 의원이 처음”이라면서 “눈과 귀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 의원의 막말은 민주화된 21세기 대한민국에서 허용되기 힘든 반교육적, 반노동적, 반여성적 폭력”이라며 “국민의당은 원내수석부대표의 망언에 대해 공식 입장을 표명하고 사과해야 하며 이 의원은 당장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연미 기자  soulvivor@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