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말복 서늘해진 날씨에 인천은 폭염 왜?

기상청은 말복인 11일 오전 서울, 인천(강화·옹진군 제외), 안산·화성 등 경기 20개 지역, 부산, 양산·거제 등 경남 7개 지역, 장흥·진도 등 전남 8개 지역에 폭염주의보를, 전남 순천·광양에 폭염경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폭염 경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보일 때 내려진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특보가 발표된 지역에서는 고온으로 영향을 받을 수 있으니 건강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서울을 비롯한 일부 중부 지방에 내리던 비가 이날 오전 그치면서 전국적으로 선선해진 날씨를 보였다. 다만 낮 동안 대기의 불안정으로 인해 소나기가 내릴 수 있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