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새희망씨앗 후원금 126억 횡령... 하라는 짓은 안하고 '인마이 포켓'

사단법인 새희망씨앗이 결손 아동 후원금 명목의 기부금을 착복한 사실이 밝혀져 공분을 사고 있다.

11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단법인 새희망씨앗 회장 A씨(54), 주식회사 새희망씨앗 대표 B씨(37)를 상습사기, 업무상 횡령,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새희망씨앗이라는 사단법인 및 주식회사를 설립해 ‘지역 아동과 1대1로 연결된다거나 교육 콘텐츠사업을 한다, 미래 꿈나무를 키울 수 있다’는 허위 사실로 4만9000여명을 속여 후원금 명목으로 약 128억원을 받아 횡령했다.

실제 후원으로 이어진 것은 이 중 약 2억1000만원 뿐인 것으로 밝혀졌다. 착복한 126억원은 본사와 전국 21개 지점이 4:6의 비율로 나눠 가졌고 이 돈으로 아파트 구매, 해외 골프 여행, 요트 여행, 고급 외제차 구입 등의 호화 생활을 즐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후원금 전화 모집을 위해 확보한 약 2000만명의 전화번호 정보를 불법적으로 확보했는지 여부도 수사 중이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