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지금! “당신은 지금 어떤 꿈을 꾸고 있나요?”뮤지컬 <구텐버그> 14일 전주공연

순진무구한 뮤지컬 작가 ‘더그’와 작곡가 ‘버드’의 좌충우돌 뮤지컬 데뷔 도전기!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은 명품연극시리즈 중 첫 번째로 뮤지컬 <구텐버그>를 오는 10월 14일(토) 오후 2시와 7시에 연지홀에서 공연한다.

<구텐버그>는 뉴욕뮤지컬페스티벌 최우수 뮤지컬 대본상을 비롯해 드라마데스크어워드, 외부비평가협회상 등 권위 있는 시상식에 노미네이트되며 주목받았다.

국내에서는 2013년 충무아트홀, 2014년 수현재 씨어터에서 공연하며 평단과 관객들의 찬사를 모두 받은 바 있으며, 2016년 가장 기대되는 라이선스 뮤지컬로 관객들이 재연을 기다려 왔다.

공연은 ‘버드’와 ‘더그’라는 두 신인 뮤지컬 작곡가와 극작가의 브로드웨이를 향한 이야기를 그린 독특한 구성의 2인극이다. 자신들이 쓴 뮤지컬 ‘구텐버그’를 브로드웨이 무대에 올려줄 프로듀서를 찾기 위해 직접 노래하고, 연기하며 리딩 공연 형식으로 작품을 선보인다.

20여 명이 넘는 등장인물을 구별하기 위해 각 역할의 이름이 적힌 모자를 쓰고 그 인물로 시시각각 변신한다. 피아노와 함께 최소화된 세트, 소품 등으로 극을 이끌어 간다. 뮤지컬 구텐버그는 그야말로 배우의 연기와 관객의 상상력이 덧대어져 완성되는 작품이다.

‘버드’ 역에는 <난쟁이들>, <페스트>, <헤드윅>, <팬텀싱어2> 등 공연장 뿐 만 아니라 최근 방송에서도 주목하는 조형균이 연기한다. 상대역인 ‘더그’ 역에는 최근 대학로의 대세 뮤지컬 배우이자 <육룡이 나르샤>, <뷰티풀 마인드> 등 드라마에서도 활약하고 있는 정문성이 맡았다.

두 배우가 여러 역할을 넘나들며 노래하고 연기하는 모습은 처음에는 웃음을 유발하지만, 꿈에 대한 열정과 끈기로 포기하지 않는 열연이 진한 감동을 남긴다. 이야기는 열악한 환경에서도 활자 인쇄기를 만들기 위해 도전했던 구텐버그의 삶과도 일치한다.

뮤지컬 구텐버그는 꿈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너무나 많은 사회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말한다. 그래도 꿈을 꿔야 한다고. 그리고 당신은 지금 어떤 꿈을 꾸고 있냐고. 가벼운 듯, 가볍지 않은 두 배우의 땀방울이 어떻게 전해질지 더욱 기대를 모으는 이유이다.

 

[공연정보]

공연명 | 뮤지컬 <구텐버그> (Gutenberg! The Musical!)

일 시 | 2017년 10월 14일(토) 14:00, 19:00

장 소 |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

연 령 | 8세 이상 관람가

가 격 | 전석 3만원 (중․고․대학생 및 예술인 패스 소지자 30% 할인)

출 연 | 정문성 (더그役) : 극작가 겸 작사가

조형균 (버드役) : 작곡가 겸 작사가

 

정문성 (더그役)

최근 새로운 ‘헤드윅’으로 실력파 배우임을 다시 한 번 증명한 배우 정문성은 <나쁜자석>을 시작으로 <거미여인의 키스>, <빨래>, <사의 찬미>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탄탄한 실력을 다져왔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흥행으로 이끌어 ‘대학로의 블루칩’으로 인정받은 그는 최근 <육룡이나르샤>, <뷰티풀 마인드> 등 드라마에도 출연하며 활동의 폭을 넓혀 가고 있다. 무엇보다 정문성의 장점은 섬세한 연기력이다. 상대 배우뿐 아니라 관객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지는 무대 위의 그의 감정은 관객들을 공연장으로 끌어들이기 충분하다. 그렇기에 배우 정문성이 보여줄 <구텐버그>가 더욱 기대된다.

뮤지컬 <헤드윅: 뉴 메이크업>(2016) <사의찬미>(2015) <여신님이 보고계셔>(2014)

<글루미데이>(2014) <빨래>(2013-2014) <트라이앵글>(2013-2014)

<지하철 1호선>(2007-2008) <오! 당신이 잠든 사이>(2007-2008)

연극 <트루웨스트 리턴즈>(2016) <안녕, 여름>(2016) <거미여인의 키스>(2015-2016)

<스피킹 인 텅스>(2015) <두근두근 내 인생>(2015) <트루웨스트>(2013)

드라마 <뷰티풀 마인드>(2016) <육룡이 나르샤>(2016) <비밀의 문>(2014)

<수상한 가정부>(2013) <무정도시>(2013) <유령>(2012)

영화 <남쪽으로 튀어>(2013)

 

조형균 (버드役)

최근 공연계에서 가장 눈부신 성장을 보여준 배우를 꼽으라면 조형균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조형균은 2008년 뮤지컬 <그리스>로 데뷔하여 <여신님이 보고 계셔>, <빈센트 반 고흐>, <살리에르>, <난쟁이들>, <페스트>까지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다. 꾸준한 활동으로 실력을 키워 온 조형균은 월간지 ‘더뮤지컬’ 관객 대상 조사에서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공연 마니아가 뽑은 2015년 최고의 남우주연 1위를 차지하며 공연 마니아들이 사랑하는 배우임을 증명했다. 조형균과 공연 마니아들이 기다려 온 작품 <구텐버그>가 만나 보여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 본다.

 

뮤지컬 <페스트>(2016) <살리에르>(2014,2016) <난쟁이들>(2015-2016)

<빈센트 반 고흐>(2015-2016) <젊음의 행진>(2015) <여신님이 보고계셔>(2014-2015)

<사춘기>(2014) <스팸어랏>(2013) <브루클린>(2012-2013) <미남이시네요>(2012)

<달고나>(2012) <렌트>(2011) <그리스>(2010)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