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구리시 고구려대장간마을 전시회‘놀이가 작품이 되다’

구리시(시장 백경현)는 오는 12월 4일까지 시청 1층 로비에서 2017 고구려대장간마을 ‘놀이가 작품이 되다’전시회를 시민들의 호응 속에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경기도와 구리시가 함께 박물관이 시민들에게 더 이상 어렵고 딱딱한 곳이 아니라 누구나 찾아올 수 있는 즐거운 곳으로의 인식을 전환하기 위해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사업 일환으로 마련됐다.

고구려대장간마을은 아차산에서 1,500년 전 고구려 유물을 전시하고 있는 공립박물관으로 시민들에게 열린 체험 공간이 되고자 올해 ‘대장간마을에서 놀자’라는 사업을 기획·추진해오고 있다.

이번 박물관 플랫폼 사업은 진달래 피는 봄부터 하얀 눈이 내리는 겨울까지‘사진과 매듭’이란 체험 활동이 예술적 가치로 함께 놀면서 즐겁게 만들어 가는 과정이란 것을 경험을 통해 배우는 뜻깊은 시간이다.

시 관계자는“놀이가 작품이 되다’전시회를 통해 고구려대장간마을이 지역의 문화예술플랫폼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지역 작가와 주민들에게는 문화예술에 대한 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구리 시민들이 내 고장에 대한 자긍심을 갖는 의미에서 이번 전시회에 대해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강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