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평창 온라인 스토어 뜨겁게 달구는 '평창 스니커즈'

 

'평창 롱패딩'에 이어 '평창 스니커즈'가 평창 온라인 스토어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압도적인 가성비로 정식 판매가 시작되기 전 사전 예약 단계임에도 6일 만에 3만켤레를 돌파했기 때문이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6일 평창스니커즈 사전 예약을 받은 결과 예약자 수가 2만명을 넘어섰고 3만켤레가 판매됐다고 7일 밝혔다.

전체 초도 물량 5만 켤레 중 60%가 팔린 셈이다. 1인당 두 켤레 구매 제한이 있으며 사전 예약은 7일까지 받는다.

'평창 스니커즈'는 롯데백화점이 '평창 롱패딩'에 이어 좋은 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기 위해 기획한 상품이다.

평창스니커즈가 잘 팔리는 이유는 역시 '가성비'다. 천연 소가죽으로 제작됐는데 가격은 5만원으로 다른 스니커즈에 비해 50~70% 가량 저렴하다. 사이즈는 220mm부터 280mm까지 10mm 단위로 출시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슬로건 'Passion. Connected'는 신발 뒤축에 새겨진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