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노원구 성당 화재, 신부 1명 부상 왜?

노원구 성당에 화재가 발생해 신부 한 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8일 밤 11시 9분쯤 서울 노원구 상계동 천주교성당 건물 5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36분 만에 진화됐으나 내부 80㎡와 침대·에어컨 등이 소실됐다. 소방당국은 노원구 성당 화재로 2100만원 가량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성당 5층서 화재가 시작됐다는 목격자 말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관계자들은 거실에 켜놓은 촛불로 화재가 난 것으로 보고 조사에 응하고 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