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윤나리 변호사 "판사 블랙리스트는 국정원이 운동권 관리하던 행태" 비판
/사진=jtbc화면캡쳐

'법관 사찰 문건’에 이름이 올랐던 윤나리(사진) 변호사가 3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사법부 블랙리스트 문제에 대해 비판했다.

윤 변호사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판사로 재직했는데, 이번 판사 블랙리스트 사건이 국정원이 운동권을 관리하던 행태와 닮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변호사는 지난 24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우병우 전 수석을 언급, “우병우, 원세훈 재판에서 제일 중요한 건 전원합의체로 넘어간 과정을 밝히는 것”이라며 “그 과정을 상세하게 설명을 먼저 했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변호사는 부산가정법원 가사1단독 판사, 수원지방법원 판사, 서울중앙지방법원 판사를 재임 중 지난해 2월 판사 생활을 정리하고, 현재는 법무법인 엘케이비앤파트너스 구성원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1월 22일 대법원 추가조사위원회(위원장 민중기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가 공개한 ‘법관 사찰 문건’에 이름을 남긴 윤 변호사는 “자유분방하고 직설적인 면이 있으나 선을 넘는 편은 아니다”라고 기록돼 있었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