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울산/경남
민주당 부산시의원 예비후보 안희정-김지은 싸잡아 비하"달라는 △이나 주는 △이나 똑같아요" 조롱
/사진=JTBC화면캡쳐

 

안희정과 성폭행을 당한 피해여성을 민주당 부산시당 관계자가 싸잡아 비하해 물의를 빚고 있다.

6·13 지방선거 부산시의원 선거에 민주당 예비후보로 나선 윤모(63) 씨는 지난 5일 밤 JTBC 뉴스룸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수행 여비서인 김지은 씨를 성폭행했다는 보도가 나간 직후 SNS상에서 "달라는 △이나 주는 △이나 똑같아요"라며 피해 여성을 비하하는 댓글을 게시했다.

이 같은 김지은 비하 및 조롱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댓글을 캡처해 다른 곳으로 옮겨 비판하거나 윤 예비후보의 SNS를 직접 찾아 비판의 글을 쏟아냈다. 문제의 안희정 비서 비아냥 댓글을 남긴 윤 예비후보의 SNS는 현재 폐쇄된 상태다. 

안희정과 그로부터 피해를 입은 김지은 비서에 대한 일부 정치권의 시선이 이런 것 아니냐는 질타가 나오는 대목이다.

윤 씨가 출마한 민주당 해당 지역위원회는 윤 씨의 댓글이 예비후보로서 품위를 잃었을 뿐만 아니라 당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보고 부산시당에 윤 씨에 대해 공식 징계를 요청했다.

안희정 비서인 김지은 씨를 조롱한 윤 예비후보는 부산의 한 중학교 교감까지 지냈고 현재는 이 지역위원회의 지방자치위원장을 맡고 있다. 

한편 공보직 여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해 경찰이 수사 전 단계인 내사에 착수했다. 

안희정에 대한 수사는 충남지방경찰청 2부장(경무관)이 직접 관여하는 체제로 진행된다.


강인구 기자  yosanin@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천둥산 2018-03-06 15:33:42

    달라고 하면 주는것도 문제가 있지 않나   삭제

    • ZIN 2018-03-06 15:22:41

      네 딸이라면 그랬을까?   삭제

      • rky 2018-03-06 15:09:13

        안희정씨 행동은 지탄받아 마땅하나
        김지은씨도 성폭력에 대한 대처가 뭔가 이해가 안간다
        보통 여자들 같으면 한 번이나 두 번 정도 당하면 치가 떨려서 고발은 못해도 그 자리를 관두지 않나
        왜 계속 안희정 곁에 있었는지 이상하네   삭제

        • 개걸래 2018-03-06 15:07:25

          안희정이도 문재지만 김지은씨도 문재다 지사라서 거절을 못했다 말이 되는겁니까 지사라서 거절을 못하여 자기몸을 허락했으면 그것으로   삭제

          • 초류향 2018-03-06 14:59:54

            안희정도 나쁘지만
            여비서도 이해가 안됨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