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전북체육회 동호인리그 본격 가동3월~10월 진행… 15개 종목 1,896개 클럽 50,300여명 참가

시군별 우수클럽 11월 왕중왕전 참여

 

2017 동호인리그 왕중왕전, 2017 전북체조경연대회 모습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송하진) 동호인리그가 3월부터 힘차게 출발한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실시하며 동호인 클럽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 하고 있는 생활체육 동호인리그가 3월부터 10월까지 14개 시‧군 지역별 공공체육시설에서 8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정식종목(10개 종목 : 게이트볼, 배드민턴, 배구, 야구, 족구, 축구, 테니스, 탁구, 당구, 볼링)과 시‧군 육성종목(5개 종목 : 풋살, 수영, 농구, 그라운드골프, 파크골프)으로 운영되며, 1,896개 클럽 50,300여명의 동호인들이 참가등록을 마쳤다.

동호인리그전에서 우승한 종목 클럽은 전라북도 최고의 클럽을 가리는 ‘동호인리그 왕중왕전’ 에 출전 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져 동호인들의 더욱 열띤 참여가 기대된다.

왕중왕전은 오는 11월 3일부터 4일까지 남원시 일원에서 개최되며 정식종목인 10개 종목에서 동호인들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마음껏 펼쳐질 예정이다.

전라북도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동호인리그는 명실상부 동호인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는 리그” 라며 “체육 동호인 모두가 함께하고 삶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체육 프로그램 보급 및 개발에 힘쓰겠다” 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