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전주시-공지영 작가 '봉침'사건 놓고 '정면충돌'
사진=sns캡쳐

전북 전주시가 ‘여목사 봉침사건’을 둘러싸고 공지영 작자를 명예훼손으로 수사기관에 고발하기로 했다.

이로써 전주시와 공지영 작가의 시비는 정면충돌 양상으로 확전될 전망이다.

그 동안 대응을 자제했던 전주시가 공 작가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은 사건의 진위여부를 가리고 민주당 경선을 앞두고 논란을 차단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백순기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2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전날 공 작가의 인터뷰 내용 중 천사미소주간보호센터를 전주시가 비호하고 있는 듯한 발언은 전주시청 공무원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백 국장은 “공 작가는 ‘행정이 개입했다’, ‘꼼수다’ 등의 말을 했는데 이는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며 “공 작가 입장에서는 전주시의 대응이 다소 미흡하게 보여 졌을 수도 있지만 무작정 비호한 것처럼 보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전주 여목사 봉침사건’은 남성 정치인을 상대로 한 봉침 시술과 아동학대 의혹을 받는 40대 여목사를 둘러싼 스캔들로 공 작가는 이 사건의 진실규명과 관련자들의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공 작가는 전날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봉침이 처음에는 한 개인이 그냥 허가 없이 침을 놓고 돈 좀 받는 경우로 생각했지만 행정이 개입하고 정부 예산과 시민의 성금이 동원되는 등 문제의 종합 선물세트라며 한마디로 전주의 명예와 자존심이 걸린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