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도심속 휴가지 남산으로 오세요휴가를 떠나지 못한 사람들에게 안식처로 제격

 서울시는 올 여름, 새 단장을 끝낸 장충공원, 다담에뜰, 북측 산책로, 한옥휴게실 ‘목멱산방’을 남산에서 휴가를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추천했다.

 

 
 장충자락(장충단공원)은 지난 5월 서울시의 공원 재조성 공사를 마친 후 외양뿐만 아니라 분위기 또한 확 달라졌다는 평을 받고 있다. 지하철 3호선 동국대입구역을 나서면 바로 만날 수 있는 장충자락(장충단공원)이다. 예전의 장충단공원은 종로의 탑골공원과 마찬가지로 연세 많으신 어르신들이 모여 장기, 바둑을 두거나 낮잠을 즐기고, 때로는 술자리를 갖던 곳으로 젊은 사람이 찾기에는 왠지 모를 거부감이 들던 곳이었다.


그러나 서울시가 무분별하게 산재해 있던 노후된 건축물과 공원시설 등을 정비하고 외래수종 제거 후 남산소나무를 대표 수종으로 우리 고유수종인 산딸나무, 산벚나무 등을 심어 남산 본연의 생태를 회복시키는 등 장충자락을 역사, 문화, 생태가 함께 하는 쾌적한 휴식처로 탈바꿈 시켰다.

먼저 공원을 들어서면 아름다운 수변공간과 실개천을 만날 수 있다. 작은 연못과 주변의 수생식물들은 도심 속 평온한 휴식을 제공한다. 또 공원 내에는 장충단비, 수표교, 이준 열사 동상, 이한응 선생 기념비 등 역사문화유산도 많아 공원을 한 바퀴 돌고나면 역사공부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

관리자  kotrin@chookjnews.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