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울산/경남
부산 천마산 터널 공사장서 60대 근로자 사망

부산 천마산 터널 공사 현장에서 철골 해체 작업 중 60대 근로자가 H빔에 깔려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15일 오전 10시 35분 부산 사하구 감천동 천마산터널 공사 현장에서 철골 해체 작업을 하던 A(65)씨가 H빔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A씨를 덮친 H빔은 길이 13m, 무게 1.3t에 달했다. 

경찰은 1.7m 높이의 구조물 위에서 H빔을 자르던 작업자들이 아래에서 작업하던 A씨를 미처 보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절단 작업자 B(45)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할 예정이다. 또 작업 관리자 등을 상대로 안전 관리 부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강인구 기자  yosanin@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