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포항 농약 고등어탕으로 지역 민심 '뒤숭숭'

 

경북 포항에서 `농약`을 넣은 고등어탕으로 마을 주민에게 해를 끼치려 한 사건이 발생해 민심이 뒤숭숭하다.

지난 2015년 상주, 2016년 청송에서 발생한 이른바 `농약사이다`, `농약소주` 사건과 비슷하다는 점에서 충격을 주고 있다.

22일 포항남부경찰서에 따르면 21일 아침식사로 주민이 함께 먹으려고 끓여 놓은 음식에 농약을 넣은 혐의로 60대 주민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21일 오전 4시께 포항시 남구 한 마을 공동취사장에서 고등어탕에 저독성 농약 150㎖가량을 넣은 혐의를 받고 있다. 

포항 농약 고등어탕 사건은 이날 아침 식사 전에 미리 고등어탕 맛을 본 주민 B씨가 구토 증세를 보이면서 A씨 범행이 드러났다. A씨는 22일 오후 경찰에 체포됐다. 

주민이 동시에 `농약 고등어탕‘을 먹었다면 더 큰 화를 입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마을 주민 사이에 갈등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범행 경위와 동기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인구 기자  yosanin@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