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장애인 정보통신 보조기기 최대 90% 지원

전라남도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장애인에게 최대 90%를 지원하는 ‘정보통신 보조기기 보급사업’을 추진, 오는 6월 22일까지 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8일 밝혔다.

‘정보통신 보조기기 보급사업’은 신체적, 인지적 장애 때문에 정보 접근과 활용이 어려운 장애인을 대상으로 ‘정보통신 보조기기’를 보급하는 사업이다.

보급 대상은 전남에 주소를 둔 등록 장애인 및 상이등급 판정을 받은 국가유공자다. 최종 보급 대상자로 선정되면 보조기기 제품 가격의 80~90%를 전라남도에서 지원한다.

보급하는 보조기기 품목은 시각장애인용 49종, 지체·뇌병변 장애인용 19종, 청각·언어장애인용 33종 등 모두 101종이다.

보조기기 지원 신청은 주민등록지 시군 정보화부서에 방문하거나 우편 또는 온라인(http://www.at4u.or.kr)으로 하면 된다. 전라남도는 평가를 통해 보급 대상자로 선정하고 선정 결과는 7월 20일 전라남도 누리집 또는 개별 연락을 통해 발표한다.

문형석 전라남도 정보화담당관은 “장애인들이 정보통신 보조기기를 통해 정보의 접근 및 이용에 편리함을 느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온정이 넘치는 전남을 실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보통신 보조기기 보급사업’의 자세한 사항은 전라남도 누리집 및 정보통신 보조기기 누리집(http://www.at4u.or.kr)에서 확인하거나 상담전화(1588-2670), 전라남도 정보화담당관실(061-286-2723)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10일부터 이틀간 광주시청에서 ‘정보통신보조기기 체험전시회’를 열어 보급제품을 전시하므로 체험을 통해 본인에게 맞는 보조기기를 선택할 수 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