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라돈화분 주원인은 마사토? 불안감 확산
/사진=온라인sns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화분에서도 기준치 이상으로 발견됐다는 주장이 나와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미세먼지에 민감해 공기 정화에 좋다는 고무나무를 지난달 집에 들여놨다는 주부 이모(50)씨는 인터넷 카페에서 화분 흙에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될 수 있다는 글을 읽고 직접 구매한 기기로 수치가 어느정도인지 측정해봤다.

집안 실내공기를 자체 측정 결과 8.5pCi/ℓ(314.5Bq/㎥)로 환경부의 실내 공동주택 라돈 기준인 200Bq/㎥을 약 1.5배 넘어섰다. 

얼마 전 분갈이를 해준 화분 속 배양토를 직접 측정해보니 수치가 더 높은 15.1pCi/ℓ 이었다.

비전문가의 간이측정인 만큼 정확성이 떨어질 수 있지만, 기준치를 웃도는 수치에 불안한 이씨는 꽃집에 들러 화분을 환불 받고, 이런 사실을 알렸다.

이씨는 “전문가들은 라돈을 피하려면 환기를 하라고 하는데, 환기를 하자니 미세먼지가 걱정이고 창문을 닫자니 라돈이 걱정”이라며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불안해했다.

이씨가 분갈이를 위해 사용한 배양토는 꽃이나 관상용 나무를 키우는데 필요한 영양분을 섞어 만든 흙으로 보통 뿌리를 붙잡아주는 역할을 하는 마사토를 섞는데, 전문가들은 이 마사토를 라돈 발생의 원인으로 추정했다.  

라돈은 화강암에서 주로 배출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이 마사토가 화강암이 풍화된 것이기 때문이다.  

해당 배양토를 판매하는 업체 관계자는 “방사능 수치가 높게 나왔다는 소식을 들어서 한국환경공단에 시료 분석을 의뢰한 상태”라며 “굉장히 민감한 이슈라 생각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상수 2018-05-12 10:23:46

    거의 모든 가정에 화분이 있고 그화분에 배수를 위해서 또는 장식을 위해 다육이같은 경우 마사토를 100프로 이용하기도 하는데 마사토에서 라돈이 발생하는거라면 당장 마사토 판매를 금지시켜야되는데 대진침대는 뉴스에서 집중적으로 다루는데 마사토는 인터넷얼론에서 조금다루는것 같은데 정말 걱정되네요. 저는 다육이화분만 30여개소유하고 겨울철엔 방에들여놓는데.... 암튼 후속 기사 부탁드립니다. 마사토외에 원예용으로 사용되는 돌이 많은데(펄라이트.난석. 색깔입힘조각돌.자갈.게르마늄돌등등 ) 이돌들에서도 라돈이 나오는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